[LCK 섬머] 담원게이밍, 집중력 흔들린 한화생명에 2세트도 승리

경기결과 | 박범, 석준규 기자 | 댓글: 20개 |



담원게이밍이 2세트에도 승리했다. 교전 지향 조합을 꺼냈던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정식 한타 직전에 큰 이득을 챙기며 승기를 굳혔다. 그렇게 힘을 모았던 담원게이밍은 드래곤 3스택 싸움 완승으로 상대 넥서스로 진격할 힘을 완전히 갖췄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잘 나가다가 중반부터 집중력을 잃고 무너졌다.

양 팀이 4분 만에 재빨리 합류해 싸웠고 킬 포인트가 두 개씩 나왔다. 직후에 한화생명e스포츠는 탑 라인에서 큰 이득을 봤다. 다이브를 하다가 실패하는 듯 했는데 탱커들의 CC 연계가 잘 들어가 일방적 이득을 챙겼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적극적으로 움직인 '라바' 김태훈 갈리오의 활약과 함께 속도감을 보여줬다.

상대의 움직임에 당황한 듯 했던 담원게이밍도 바텀에서의 킬로 다시 활로를 찾았다. 애초에 글로벌 골드 격차가 거의 없었기에 두 팀 모두 다음 노림수로 이득을 굴려야 했다. 먼저 시동을 건 쪽은 담원게이밍이었다. 드래곤 등장 전에 상대 챔피언을 하나씩 옳아매 격차를 벌렸다. '너구리' 장하권의 카밀도 슬슬 '두두' 이동주의 오른을 압도했다.

점점 불리해지던 한화생명e스포츠는 드래곤 3스택의 유혹을 참지 못했다. 그 결과는 교전 대패였다. 3스택을 쌓긴 했지만, 직후에 열렸던 한타에서 허물어졌다. 담원게이밍은 상대를 모조리 잡아내곤 바론 버프를 손쉽게 차지했다. '고스트' 장용준의 아펠리오스는 딜을 뿜어낼 상황이 나오자 존재감을 숨기지 않았다.

담원게이밍은 상대 본진을 뚫는 과정에서 피를 보기도 했다. '캐니언' 김건부의 세트와 '고스트'의 아펠리오스 등을 잃고 전선을 물렸다. 하지만 경기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담원게이밍은 '너구리' 카밀의 시선 끌기를 통해 상대 수비에 공백을 만들었고 그대로 밀고 들어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