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벤' 남동현, "경기력 상승한 '플라이', 팀적으로도 밀어주고 있다"

인터뷰 | 신연재, 석준규 기자 | 댓글: 1개 |
30일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섬머 스플릿 30일 차 1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2:0으로 승리했다. 판독기라는 별명답게, 거침없는 스노우볼 능력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다음은 아프리카 프릭스의 서포터 '벤' 남동현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오늘 승리로 2연승에 성공했다. 소감은?

이겨야할 팀 상대로 2:0으로 승리해서 많이 기쁘다.


Q. 군더더기 없는 승리였다. 만족스러운 경기력이었는지.

이긴 건 좋지만, 그래도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좀 더 다듬어서 더 잘해져야 할 것 같다.


Q. 오늘 경기를 기준으로는 어떤 부분을 다듬어야 할까?

예를 들어, 2세트 같은 경우에는 우리 애쉬가 바텀에서 죽는 상황이 나왔다. 대처를 잘해서 그런 상황이 나오지 않도록 하고 싶다.


Q. 한화생명e스포츠의 봇 듀오 '바이퍼' 박도현-'리헨즈' 손시우를 상대로 어떤 점을 염두하며 준비했다나.

'미스틱' 진성준 선수와 나도 오래 호흡을 맞춰왔고, 그렇기 때문에 특별하게 준비한 건 없다. 하던 대로 하면 이길 것 같았다. '미스틱' 선수와 봇을 가면 누가 와도 자신있다.


Q. '플라이' 송용준의 경기력이 대단했다. 최근 폼이 수직 상승 중인데, 내부적으로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지.

팀 내부적으로도 그렇게 보고 있다. 그래서 '플라이' 선수에게 자신있는 픽을 밀어주는 밴픽도 많이 짰다. '플라이' 선수 본인도 스스로 폼이 올랐다는 걸 느끼고 있다.


Q. '미스틱'이 최근 인터뷰에서 "'벤' 선수가 말을 안 듣는다,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언급했다. 어떻게 생각하나.

원래 피드백에 대한 정답은 없긴 한데, 서로 피드백을 하면서 안 맞는 부분이 있었다. 내 생각에는 맞는 게, 성준이 형 생각에는 아니라고 나왔다. 그래서 그런 이야기를 한 것 같다. 내가 생각했을 때, 성준이 형이 틀린 부분도 많아서 신경 안 쓴다.


Q. 급발진을 하거나, 뭔가 하려는 움직임이 잦아졌다는 이야기에는 동감하나.

그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자면, 원래 내 플레이스타일이 그런 쪽이었다. 근데, 아프리카 프릭스에 들어오면서 그런 성향을 잘 드러내지 않았었다. 그러다 최근 들어 전처럼 플레이를 하려고 하다 보니까 그렇게 보인 것 같다.


Q. 강팀 판독기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런 별명이 생긴 이유는 아마 대부분이 그렇게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다. 나도 어느 정도는 동의한다. 차근차근 올라가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겨야 할 상대를 다 이기면서 올라가면, 경기력이 더 잘 올라 강팀 상대로도 승리할 수 있지 않을까.


Q. 다음 상대는 DRX다.

너무 수비적으로만 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할만 하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성적이 좋은 것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닌데, 좀 더 발전해서 포스트 시즌에 들어간 후부터는 다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 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채우철 코치님 생신 축하드리고, 나이 한 살 더 먹으셨으니까 더 똑똑한 밴픽 부탁드린다(웃음).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