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대포알 슛 '쿠잔' 이성혁, 다이나믹스 2세트 승리로 1:1

경기결과 | 박범, 남기백 기자 | 댓글: 6개 |



'쿠잔' 이성혁이 샌드박스 게이밍의 심장을 꿰뚫었다. 대치 상황마다 정확한 스킬 적중률을 선보이면서 3세트를 이끌었다. 샌드박스가 장로 드래곤을 빼앗는 등 매 순간 분전했지만 반전을 만들진 못했다.

이번에는 다이나믹스가 초반 주도권을 잘 잡았다. 바텀 듀오가 힘을 내자 다이나믹스가 드래곤과 협곡의 전령을 순차적으로 챙겼다. 샌드박스는 주도권을 잃은 와중에도 바텀 포탑 다이브 대처 과정에서 반격했다. 포탑을 결국 잃긴 했지만 '루트' 문검수의 아펠리오스가 2킬을 수급했다. 이에 다이나믹스는 다시 이니시에이팅을 수행하지 못했고 샌드박스가 시간을 잘 벌면서 격차를 좁혀나갔다.

샌드박스는 먼저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는 등 원하는 바를 많이 챙겼다. 21분경에 다이나믹스가 처음 시도했던 이니시에이팅은 샌드박스의 성장세에 큰 여파를 만들지 못했다. 하지만 다이나믹스는 '쿠잔' 이성혁 조이의 깔끔한 포킹과 함께 드래곤 둥지 쪽 교전에서 완승을 차지, 유의미한 성과를 올렸다. 이는 바론 버프 획득이라는 결과까지 이끌었다.

그 다음 드래곤 등장 타이밍에도 다이나믹스가 승전고를 크게 울렸다. 드래곤 영혼을 차지한 한타였다. '리치' 이재원의 아칼리가 상대 시선을 끄는 사이에 '쿠잔'의 조이가 상대 딜러진의 체력을 훅 줄였다. 다이나믹스는 멈출 생각을 하지 않았고 또 바론 버프를 차지하며 승기를 굳혔다. 교전마다 '루트'의 아펠리오스를 빠르게 쓰러뜨렸던 것이 주효했다.

샌드박스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장로 드래곤 버프를 '온플릭' 김장겸의 올라프가 빼앗았다. '루트'의 아펠리오스도 상대 챔피언을 미니언처럼 지워버릴 화력을 갖췄다. 하지만 다이나믹스에게는 슈퍼 미니언 대부대가 있었다. 침착한 포킹과 라인 압박을 수행했던 다이나믹스는 끝내 상대 수비 병력을 해치우고 3세트를 이끌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