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미드-정글 싸움 중요한 시기, 리 신에 관한 샌드박스 '온플릭'의 평가는?

경기결과 | 장민영, 남기백 기자 | 댓글: 2개 |



31일 진행한 2020 우리은행 LCK 섬머 스플릿 31일 차 2경기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이 팀 다이나믹스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온플릭' 김장겸은 LCK에 데뷔한 첫해부터 예사롭지 않은 리 신 플레이를 선보인 선수다. 오늘 3세트에서 오랜만에 캐리하는 리 신을 선보였다. 좋은 성적을 내던 샌드박스와 '온플릭'의 모습이었다.

다음은 승리한 샌드박스의 '온플릭' 김장겸의 인터뷰 전문이다.




Q. 풀 세트 경기였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지난주 인터뷰에서 다이나믹스전과 T1전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는데, 오늘 다이나믹스전을 승리로 시작해서 기분이 좋다.


Q. 오랜만에 리 신으로 활약한 것 같다. 요즘 리 신에 관해 어떻게 평가하나?

스프링 때 평가가 안 좋았는데, 이제 다시 1티어로 올랐다고 생각한다. 상대 정글로 나온 트런들이 네 번이나 너프를 당해서 상대할 만했다. 일단, 요즘 미드에 AP 메이지가 주로 나오는데, 리 신과 잘 어울린다. 상대 미드 라이너 역시 리 신을 의식하고 까다로워한다.


Q. 2세트에서 패배할 때 어떤 면이 힘들었나?

아펠리오스와 오리아나를 키워 후반가보자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조이를 대처할 만한 방법이 없어서 많이 힘들었다. 상대가 애쉬-판테온 조합을 고수해서 3세트에선 이를 카운터 칠 방법을 고안했다.


Q. 다이나믹스처럼 한 경기 내에서 같은 픽을 고수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LoL에 다양한 챔피언이 있기에 어떤 조합을 쓸지 안다면 충분히 카운터 칠 수 있다. 아칼리가 2세트에서 좋았지만, 3세트에서 리 신과 트위스티드 페이트에게 공략당하지 않았는가. 상대하는 입장에서 충분히 대처할 수 있다.


Q. 5연패 이후 요즘 준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야마토캐논' 감독님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 팀을 하나로 묶어서 결속력을 많이 올려준다. 스스로 개인 기량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팀 게임으로 하나가 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Q. 영어 실력이 나쁘지 않다고 말했는데, 감독님과 평소에 어떤 대화를 주로 하는가?

감독님이 장난치는 것을 많이 좋아하더라. 어제 야식으로 교촌 치킨을 먹었는데, 양이 적어서 말레이시아 닭 같다고 말하더라. 실제로 교촌 치킨에 2호 점인가, 3호 점으로 말레이시아 지점이 있어서 놀랐다. 감독님이 찾고 나서 이것 좀 보라고 하더라.


Q. T1전이 기다리고 있다. 어떤 경기를 예상하나?

오늘 경기에서 '클로저' 이주현 선수가 데뷔전을 승리하는 모습을 봤다. 솔로 랭크에서 '칼챔'으로 공격적으로 하는데, 대회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승부는 역시 미드-정글에서 갈릴 듯하다. 요즘 미드-정글 싸움이 승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중요하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코로나-19 때문에 팬들과 함께하지 못해서 아쉽다. 우리도 열심히 할 테니 끝까지 응원 부탁한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