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커즈의 돌진' T1, 샌드박스 2:0 완파 성공

경기결과 | 박범, 유희은 기자 | 댓글: 57개 |



렉사이를 오랜만에 꺼낸 '커즈' 문우찬은 여전히 매서웠다. 협곡 전역에서 '커즈'의 렉사이가 샌드박스 게이밍을 요리했다. T1은 이를 통해 잡은 주도권을 단 한 번도 놓치지 않았다.

탑 갱킹으로 초반 먼저 앞서 나간 건 T1이었다. 샌드박스도 같은 방식으로 복수에 성공했는데 T1은 드래곤을 챙기며 정글 주도권을 이어갔다. '커즈' 문우찬의 렉사이는 종횡무진 움직이며 가는 곳마다 상대 쪽에 출혈을 냈다. 이는 '클로저' 이주현의 조이와 '페이트' 유수혁의 르블랑 사이 격차까지 만들어냈다. 샌드박스의 선택은 드래곤 쪽 교전 유도였고 킬 포인트를 어느 정도 따라잡았다.

하지만 격차는 유지됐다. '커즈'의 렉사이와 '클로저'의 조이는 계속 날뛰었다. 샌드박스의 미드 2차 포탑도 파괴됐다. 이에 질세라 '칸나' 김창동의 사일러스도 '서밋' 박우태의 케넨을 솔로킬했다. 그럴수록 양 팀의 격차는 벌어지기만 했다. 회심이 탑 라인 쪽 수풀 매복 전략도 T1의 '수정초' 활용에 무력화됐다.

바텀 라인을 압박하는 과정에서 T1이 5:5 한타로 샌드박스를 압도했다. '테디' 박진성 애쉬의 궁극기와 '칸나' 사일러스의 진입이 동시에 이루어졌고 샌드박스는 차례로 쓰러졌다. '클로저'의 조이가 '온플릭' 김장겸의 리 신을 암살하자 T1은 바론 버프를 챙겼다. 샌드박스의 수비벽은 손쉽게 파훼당했고 T1이 억제기를 전부 파괴하며 2세트 압승을 거뒀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