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선발전] 팀 구한 '비디디' 아지르, 1세트 재역전으로 승리

경기결과 | 심영보 기자 | 댓글: 114개 |



젠지가 재역전에 성공했다.

9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0 LoL 월드 챔피언십 LCK 대표 선발전 최종전에서 젠지 e스포츠와 T1이 격돌했다. '비디디' 곽보성의 아지르가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1세트를 재역전승으로 마무리 지었다.

젠지가 이른 시간부터 크게 득점했다. 탑에서는 역갱킹으로, 바텀에서는 순수한 라인전으로 T1을 압박했다. 그러나 T1도 곧바로 반격 자세를 잡았다. '페이커' 이상혁의 에코가 유려한 움직임을 통해 미드와 바텀에서 연속 킬을 뽑아냈다. 이에 힘입어 T1은 첫 번째 드래곤도 비교적 손쉽게 획득할 수 있었다.

경기 중반, 젠지가 한방을 터트렸다. 두 번째 드래곤을 두고 싸움이 번졌는데, '페이커'의 에코가 다소 무리한 포지션을 잡으면서 잘렸다. 이를 시작으로 젠지가 완승을 따내고 자신들의 첫 드래곤을 따냈다. '비디디' 곽보성의 아지르가 어느새 4킬을 가져간 상태가 됐고, 더욱 과감하게 움직였다. 점멸이 없는 T1 챔피언들을 속속 골라내면서 급격하게 스노우 볼을 굴려 나갔다.

하지만, T1이 집중력을 발휘했다. '페이커'의 에코가 바텀과 미드에서 연이어 도전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는데, 젠지가 상황마다 제대로 된 판단을 보여주지 못했다. '페이커'의 도전 덕분에 T1은 많은 킬과 바론 버프까지 획득했다. 버프를 두른 T1은 곧바로 에코를 중심으로 사이드 푸시에 나섰고, 반격에 나선 젠지는 또 패퇴했다.

그렇게 경기가 끝나가나 싶었으나, 드래곤 전투를 통해 반전이 일어났다. 이번에는 '비디디'의 아지르였다. 적절한 타이밍에 진입에 궁극기 대박을 터트렸다. 이후 '에포트' 이상호 노틸러스와 '페이커' 에코가 잘리는 실수가 겹쳐, 젠지가 바론을 획득하고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젠지는 '페이커' 에코를 또 잘라내고 다시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