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프릭스 "많은 것을 배운 시즌, 선수들에게 고맙다"

게임뉴스 | 김홍제 기자 | 댓글: 53개 |




아프리카 프릭스 LoL팀이 2020 시즌을 마무리한 소감을 전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2020 시즌을 맞이해 '기인' 김기인을 중심으로 미드에 '플라이' 송용준, 바텀에는 중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미스틱' 진성준, WE 시절 '미스틱'과 호흡을 맞춘 '벤' 남동현 등을 영입했다.

하지만 스프링 시즌에는 6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고, 섬머 시즌에는 플레이오프와 롤드컵 선발전까지 기회를 맞이하긴 했지만, 드라마의 주인공이 되진 못했다. 특히 섬머에는 자신들보다 순위가 낮은 팀들을 상대로는 무시무시한 경기력을 선보인 반면, 순위가 높은 팀들에게는 힘을 쓰지 못하고 패배한 경기가 많아 아쉬움을 남겼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올해 LCK를 마무리한 소감으로 "스프링 스플릿 당시 부진을 겪으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해왔고, 결국 플레이오프와 롤드컵선발전까지 진출했지만 세계 무대에 올라서지는 못했다. 그러나 충분히 의미 있는 도전이었고 많은 것을 배우고 얻은 시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과 팬들에게도 하고 싶은 이야기를 전했다. "최종 결과에 대한 성취감이나 아쉬움 등은 누구보다 선수들 스스로가 가장 크게 느끼는 부분일 것이다. 하지만 올해가 마지막이 아니기 때문에 선수들 모두가 발전의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 특히 이번 시즌은 코로나19 이슈로 준비 과정에서부터 대회를 치르는 것 자체가 정말 쉽지 않았다. 그 과정에서 하나로 뭉쳐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또한, 팬들에게도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건네고 싶다. 코로나19 때문에 팬들과 직접 만날 수 없다는 점은 선수단 모두가 느낀 가장 큰 아쉬움이었다. 시즌 내내 응원해 주신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계속해서 발전하는 팀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 보여 드리겠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하루 빨리 현장에서 팬들과 만나고 싶은 마음 뿐이다"라고 전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