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2020 롤드컵부터 '국제 대회 공식 파트너'로 나선다

게임뉴스 | 신연재 기자 | 댓글: 4개 |



독일의 고급 자동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가 LoL e스포츠에 합류한다.

한국 시간으로 22일, 라이엇 게임즈는 '2020 LoL 월드 챔피언십' 미디어 프리뷰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가 이번 롤드컵부터 공식 스폰서로 합류한다고 전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LoL e스포츠 글로벌 이벤트의 공식 단독 자동차 파트너로 선정됐다. 이번 파트너십은 라이엇 게임즈가 주관하는 국제 대회인 월드 챔피언십, 미드시즌 인비테이셔널, 올스타전을 대상으로 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국제 대회 트로피 수여식의 프리젠팅 파트너로 임명되기도 했다.

메르세데스-벤츠 AG의 베티나 페처 마케팅 총괄 부사장은 "라이엇 게임즈와 협력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LoL 커뮤니티와 소통하게 되어 기쁘다"며 "라이엇 게임즈와 힘을 합해 e스포츠 팬 모두를 위한 경험을 선사하고, 팬분들이 우리 브랜드에 감정적으로 연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라이엇 게임즈의 나즈 알레타하 글로벌 e스포츠 파트너십 총괄은 "메르세데스-벤츠는 글로벌 차원에서 e스포츠를 진정으로 수용한 첫 번째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로서 LoL와 LoL e스포츠 커뮤니티의 멈출 줄 모르는 열정을 잘 이해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2018 월드 챔피언십에 후원사로 참여하며 LoL과 첫 인연을 맺었고, 이후 3년간 중국 LPL의 메인 스폰서로 활동해온 바 있다.


사진 : 라이엇 게임즈 공식 홈페이지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