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 더 넥스트] 역스윕 드라마 쓴 마린&프레이 팀, 패패승승승으로 최종 우승!

게임뉴스 | 신연재 기자 | 댓글: 32개 |



22일 종각 롤파크에서 LoL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롤 더 넥스트'의 마지막 화를 장식하는 결승전이 진행됐다. 6회차 동안 치열한 경쟁을 통해 선발된 최종 10인이 결승 무대를 장식한 가운데, 마린&프레이 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전에는 마린&프레이 팀의 '버돌' 노태윤, '오너' 문현준, '오펠리아' 백진성, '볼빵빵 다람쥐' 송광호, '세레니티' 정민석과 울프&폰 팀의 '제우스' 최우제, '나탈리' 박근용, '마래리트' 양성필, '홀리 아리아' 김현수, '무루' 이성조가 출전했다.

1, 2세트는 울프&폰 팀이 확실히 리드했다. '제우스'는 팀적인 투자 없이도 꿋꿋하게 성장해 한타마다 존재감을 뽐냈고, 아리 장인이었던 '마리레트'는 갈리오와 루시안으로 맹활약했다. 수세에 몰린 마린&프레이 팀은 3, 4세트서 집중력을 발휘해 연이은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특히, '볼빵빵 다람쥐'의 후반 캐리 능력이 돋보였다.

최후의 승자를 가릴 마지막 5세트. 역시나 초반 분위기는 울프&폰 팀이 좋았다. 하지만, '오너'의 활약으로 추격의 의지를 다지던 마린&프레이 팀은 바론 앞 전투 승리로 분위기를 단숨에 바꿨다. 결국, 마지막 한타에서 깔끔한 어그로 핑퐁으로 대승을 거두면서 마린&프레이 팀이 패패승승승의 드라마를 완성했다.

최종 우승을 거머쥔 마린&프레이 팀에게는 5,000만 원의 상금과 함께 특별 혜택이 제공된다. 5인의 선수가 2021년 LCK 프랜차이즈 팀의 1군 혹은 2군으로 선발될 경우, 라이엇 게임즈는 선수의 최저 연봉을 구단에 지원할 예정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