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푼' 김지훈, "특이한 전략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 댓글: 2개 |



25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롤드컵 플레이-인 1일 차 3경기, 래거시 e스포츠가 인츠 게이밍을 잡고 자신들의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경기가 끝난 후 박지선 아나운서가 래거시 소속 탑 라이너 '토푼' 김지훈과 방송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먼저 '토푼'은 경기 소감으로 "너무 긴장돼서 카밀 E스킬 실수를 많이 하고, 키 세팅에도 오류가 있었다"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다.

'토푼'이라는 아이디는 자신의 포지션인 '탑'과 이름 김지'훈'을 합성해 만들었다고 설명을 이어갔다. 호주 최고의 탑이라는 칭찬에 관해서는 "호주 탑 라이너 풀이 작아서 그런 것 같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끝으로 "우리 팀은 전략적으로 특이한 픽을 많이 한다. 특히 미드를 위주로 전략들을 꾸리는 데 이점을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