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인] PSG 대어 낚다... LGD, 교전 아쉬움으로 완패

경기결과 | 심영보 기자 | 댓글: 54개 |



PSG가 대어를 낚았다.

25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롤드컵 플레이-인 1일 차 4경기, 가장 강력한 본선 진출 후보인 LGD 게이밍이 첫 경기에 대패했다. PSG 탈론이 대반전을 만들어냈다.

LGD는 경기 초반부터 탑-미드 라인전 우위를 통해 편안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첫 드래곤과 협곡의 전령을 모두 섭취했고, '피넛' 한왕호의 릴리아가 탑 다이브까지 성공하면서 점차 PSG의 목을 조였다. 그러나 금세 다른 양상이 펼쳐졌다. PSG가 교전에서 적극성을 띠면서 킬을 따냈고, 드래곤 스택도 두 개나 쌓았다.

조용했던 경기는 24분이 돼서야 큰바람이 일었다. 네 번째 드래곤을 두고 교전이 열렸는데, PSG가 먼저 '크레이머' 하종훈의 애쉬를 잘라내고 대승을 챙겼다. 드래곤은 당연히 PSG의 차지가 됐다. 글로벌 골드 차이는 여전히 거의 없었지만, PSG가 킬 스코어를 7:1로 앞서며 기세를 잡았다.

PSG는 고삐를 더욱 당겼다. 장소를 바론으로 옮겨 LGD를 끌어들였고, 다시 한번 모두 궤멸시켰다. 다수의 궁극기를 절묘하게 적중한 게 주효했다. 이때부터 골드 차이가 4천 이상으로 벌어졌기에, PSG가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고 할 수 있는 분기점이었다.

결국 두 번째 바론을 통해 경기가 마무리됐다. 바론 지역에서 PSG는 LGD에게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하며 한타에서 완승하고 바론을 챙겼다. '디' 진의 움직임이 특히나 예술적이었다. PSG가 곧장 진격해 35분에 넥서스를 파괴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