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인] 개막전 마지막 경기 '임팩트'! 올해도 롤드컵 향한 정언영의 목표는?

경기결과 | 장민영 기자 | 댓글: 19개 |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 개막전에서 팀 리퀴드가 매드 라이온스와 대결에서 승리했다. 해당 경기에서 '임팩트' 정언영은 모데카이저로 탑 라인전부터 한타까지 활약하는 모습이었다. 플레이-인 첫날부터 만만치 않은 유럽팀을 상대로 MVP로 뽑힐 만큼 인상적인 경기력을 뽐냈다.

먼저, 개막전을 승리로 시작한 소감을 묻자 정언영은 "첫 경기를 무난하게 승리로 시작했다. 우리가 초반에 킬을 많이 내줬고, 나 역시 순간이동을 두 번 정도 아쉽게 활용했다. 그렇지만 자책하지 않고 열심히 임해서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며 덤덤하게 말했다.

이어 새롭게 떠오르는 트위치-라칸 픽에 관해서 "우리팀 봇 듀오가 알아서 잘할 것으로 생각했다. 밴픽 단계부터 2-3픽에 뽑아달라고 말하는데 자신감이 넘쳐보이더라. 팀 합류 구도에서 말리면서 시작해 당황하기도 했지만, 그 이후로 잘 풀어갔다. 픽 자체는 좋은 것 같다"며 트위치-라칸 픽을 평가했다.




박지선 통역은 이제는 긴 머리가 익숙해진 '임팩트'의 헤어스타일에 관한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정언영은 "예전 롤드컵에서 말했듯이 길러보고 싶었다. 옆머리는 기르면 너무 지저분해 보여서 짧게 잘랐다. 앞으로도 머리를 더 길어보고 싶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MVP를 수상한 본인의 플레이에 만족하는지 묻자 "게임에서 내가 할 일을 한 정도다. MVP까진 아닌 것 같은데, 받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겸손한 답변을 남겼다.

이어진 질문에서 정언영은 롤드컵에서 만나고 싶은 탑 라이너로 LPL TES '369'와 JDG '줌'을 뽑았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1위로 돌파하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플레이-인 스테이지가 쉽다고 생각은 안 한다. 목표는 4강이다. 5년 연속 롤드컵 진출을 했음에도 한 번도 4강을 못 가봤다. 현실적으로 4강이 목표다. 우선, 이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인사로 마무리했다.

이미지 출처 : LCK 공식 중계 방송 화면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