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인] 데뷔전 승리 '아쳐' 이근희, "트위치-라칸 라인전 너무 약해"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 댓글: 1개 |



LJL 대표로 출전한 V3 E스포츠가 2020 롤드컵 플레이-인 데뷔전 무대에서 레인보우7을 상대로 승리를 따냈다.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레인보우7이 경기 초반 우위를 점했지만, V3의 중후반 집중력이 더욱 좋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V3 바텀 캐리 '아쳐' 이근희는 "첫 경기라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팀원들이 모두 잘해줘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서, "베테랑과 신인들이 조화된 팀"이라며 V3를 소개했다.

같은 한국 선수인 '부기' 이성엽과의 호흡에 관해 묻자, "아무래도 내가 신인이라 모르는 게 많다. 여러 방면에서 배우고 따라가고 있는 입장"이라며 겸손하게 말했다.

플레이-인 무대에서 유행하고 있는 '트위치-라칸'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아쳐'는 "사실 우리도 하려고 했던 조합인데, 아무래도 라인전이 너무 약한 게 흠이다. 라인전이 강한 상대로는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애쉬의 저조한 플레이-인 성적은 긴장 때문일 것 같다고 말했다. "롤드컵이 워낙 큰 무대라서 긴장을 많이 하다 보니, 라인전을 강하게 가져가지 못해서 지는 것 같다"는 의견이었다. 끝으로 '아쳐'는 "LJL 대표로 온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