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인] 신선하다! 밴픽을 지배하는 '유니콘스 오브 러브'

게임뉴스 | 서동용 기자 | 댓글: 8개 |




유니콘스 오브 러브(이하 UOL)이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보여준 독특함은 이번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더욱더 화끈하게 하는 좋은 조미료다.

독립국가연합 리그인 LCL은 LoL 프로 리그 지역 중 가장 메타가 유연한 리그다. 아주 유명하고 역사가 오래된 프로게임단들이 그들만의 독창성을 빚어왔다. LEC와 비교했을 때 인기는 떨어질지언정, 실력 측면에선 그렇게 낮은 곳에 있지 않다는 평가가 많았다.

그 LCL에서도 UOL은 독보적인 곳에 있다. 2019 LCL 서머 우승, 2020 LCL 스프링 우승, 2020 LCL 섬머 우승, 3연속 우승 기록을 세우고 있다. 2019년 월드 챔피언십에도 참가한 UOL은 비록 스플라이스에 막혀 그룹 스테이지에 올라가지 못했으나, 봇 라인 캐리로 사용한 하이머딩거의 파괴력은 많은 팬을 설레게 했다.

UOL은 2020년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에 또 도전한다. 번뜩임은 더 다듬어져 세련되어졌다. UOL의 첫 경기는 봇 캐리 오리아나로 시작했다. 오리아나를 1픽으로 뽑은 후, V3가 미드 라이너로 갈리오를 선택하자 카사딘을 마지막 픽으로 뽑아 미드 라인에 배치했다. 게다가 V3의 정글러는 카서스라 UOL의 챔피언 선택이 더욱 좋은 효과를 발휘했다.

상대가 어떤 조합을 할지 예상할 수 없다는 것은 좋은 상대 상성을 가진 챔피언을 선택한다는 밴픽의 제1원칙을 흔드는 행동이다. UOL은 그 '와일드 카드'를 오리아나로 선정했다. 미드 라이너 '노만즈', 봇 캐리 '가제트' 모두 오리아나의 숙련도가 높아서 가능한 일이었다. UOL은 V3와의 경기에선 봇 오리아나를, PSG전에선 미드 오리아나를 활용했다.

UOL의 경쟁력은 변칙적인 밴픽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이다. 스노우볼 게임을 진행할 수 있을 정도로 라인전 능력이 준수하다. '보스', '노만즈' 등 플레이-인 스테이지의 평균적인 수준보다 훨씬 더 심도있는 라인전 수행 능력을 갖췄다. 정글러 '아나나식'도 LCL 최고의 정글러라는 평가를 입증하는 중이다.

UOL은 27일에 레인보우7와 LGD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의 이변을 만들어가고 있는 레인보우7, 그리고 이변의 안 좋은 의미를 담당하고 있는 LGD와의 연전이다.


■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 3일 차 일정

1경기 V3 e스포츠 vs LGD 게이밍
2경기 레인보우7 vs 유니콘스 오브 러브
3경기 PSG 탈론 vs V3 e스포츠
4경기 유니콘스 오브 러브 vs LGD 게이밍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