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인] 달콤한 첫 승 '피넛', "패배 부담감 심해, 안정적으로 플레이했다"

경기결과 | 박태균 기자 | 댓글: 5개 |



27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3일 차 1경기에서 LGD 게이밍(이하 LGD)이 V3 e스포츠를 상대로 달콤한 첫 승리를 따냈다. 강력한 라인전을 바탕으로 서서히 글로벌 차이를 벌리던 LGD는 '랑싱' 오른의 탱킹력을 앞세워 한타 대승을 거두고 V3를 꺾었다.

승리 후 인터뷰에 나선 '피넛' 한왕호는 "정말 힘든 첫 승이었다"라는 첫 마디를 시작으로 "패배에 대한 부담감이 심해서 안정적으로 플레이했다. 안정적으로 돌아간 게 안타깝긴 하지만, 우리 상황을 고려한다면 (팬분들도) 충분히 이해할 것"이라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난 2연패에 대해선 "1일 차의 패배는 그냥 털어 넘겼는데, 2일 차 경기까지 지니까 너무 힘들었다. 실수가 연달아 많이 나오기도 했고, 싸움을 너무 못 해서 패배했기에 마음이 아팠다"고 이야기한 후 "오늘은은 팀원들이 다들 자기만 믿으라고 이야기하며 경기를 치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경기들에서 쓴 맛을 너무 많이 봤다. 그래도 쓴 약이 몸에 좋기 때문에, 남은 경기들을 잘 치러서 그룹 스테이지에 진출하겠다"며 각오를 밝힌 '피넛'은 "LPL 팀에 있어도 많은 관심 가지고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캡쳐 : 2020 LoL 월드 챔피언십 공식 중계 화면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