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인] "임대 선수들과의 호흡, 아무 문제 없다", PSG 탈론 '유니파이드'

게임뉴스 | 박태균 기자 |



27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플레이-인 3일 차 3경기에서 PSG 탈론이 V3 e스포츠를 꺾고 먼저 3승 고지에 올랐다. 킨드레드를 택한 '콩유에'의 초반 득점을 시작으로 만든 상체 우위를 마지막까지 가져간 결과였다.

자가 격리가 풀리자마자 경기에 나선 '유니파이드'는 "경기력이 잘 나왔고, 메타도 팀에 잘 맞는 것 같아 기쁘다"며 기분 좋은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비자 문제로 미드-정글에 임대 선수가 뛰는 것에 대해선 "같은 언어로 소통하기에 큰 문제가 없다"고 단호하게 이야기하며 "선수들의 호흡이 잘 맞기에 컨디션을 계속 유지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LGD 게이밍이 4경기에서 승리하면 PSG 탈론은 B조 1위로 2020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에 직행한다. 이에 '유니파이드'는 "LGD 파이팅"이라며 LGD의 선전을 바랐고, "많은 응원을 보내줘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파이팅하겠다"며 한국 팬들에게 전하는 인사를 마지막으로 인터뷰를 마쳤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