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광휘의 검 시작 갱플랭크... 쑤닝, 초반 이점 살려 2승

경기결과 | 김홍제 기자 | 댓글: 18개 |




쑤닝 게이밍이 초반 인베이드에서 2킬을 가져간 갱플랭크의 스노우볼로 2승을 기록했다.

초반 1레벨 인베이드 과정부터 큰 사고가 터졌다. 쑤닝의 '빈' 갱플랭크가 더블킬을 가져가면서 시작부터 광휘의 검으로 출발했다.

이미 탑 라인전은 균형이 크게 기울은 상태로 인해 후반으로 갈수록 힘을 받는 갱플랭크의 약점이 완전히 사라진 상황이었다. 징동은 '소드아트'의 바드를 잡아도 전혀 기분이 좋지 않았다. 오히려 판테온과 용까지 내주면서 여전히 불리한 게임을 이어가야 했다.

탑의 격차가 복구 불가능할 정도까지 벌어졌다. 10분 기준 갱플랭크는 벌써 삼위일체를 보유한 반면,'줌'의 볼리베어는 빙하의 장막과 닌자의 신발이 전부였다. 쑤닝은 잘 성장한 갱플랭크를 바탕으로 편안한 게임을 이어갔다.

18분 기준 글로벌 골드는 7천 이상 차이, 드래곤 스택도 쑤닝이 3스택으로 일방적이었다. 앞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징동은 21분 경 미드에서 '소프엠'의 킨드레드를 시작으로 에이스를 띄우고 바론을 챙기며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그래도 쑤닝은 바람의 드래곤 영혼과 바론까지 무난히 취하며 경기를 끝내기 위한 사전작업을 모두 끝냈다. 이후 탑으로 향해 먼저 탑 억제기, 그리고 미드 억제기까지 파괴했다. 쑤닝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바텀 억제기까지 파괴하고 경기를 끝낼 목적이었다. 징동은 쑤닝의 진격을 버티기 힘들었다. 결국, 쑤닝이 2:1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