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흔들릴 지언정 탈락은 없었던 TES, "위기 상황 성장-역전만 생각해"

경기결과 | 장민영 기자 | 댓글: 11개 |



17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8강 3경기에서 탑 E스포츠(TES)가 프나틱에게 극적인 역스윕으로 승리했다. TES는 세트 스코어가 밀리고, 한 세트만 내줘도 탈락하는 위기 상황에서도 의외의 힘을 발휘했다. 강팀의 또다른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경기를 펼쳤다.

다음은 결국 승리해 4강으로 향한 TES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잭키러브'에게) LPL 섬머 후반부터 이즈리얼 성적이 좋지 않았다. 오늘 이즈리얼을 중심으로 꺼낸 이유가 궁금하다. 또 본인의 플레이에 아쉬움은 없었는가.

'잭키러브' : 프나틱 경기를 보고 세나-애쉬-진을 예상했다. 내가 이즈리얼을 하면 무난하게 파밍해서 캐리할 줄 알았는데, 오늘 초반 세트에서 라인전 실수가 나와서 그러지 못했다. 경기력이 잘 안 나온 게 사실이다. 초반에 우리 컨디션이 안 좋았다. 그래도 나중으로 가면 이길 자신은 있었다.


Q. ('위옌자'에게) 게임 초반에 힘든 양상이 있었다. 어떻게 멘탈을 잡았나?

'위옌자' : 초반 1-2세트에서 우리가 잘하진 못했다. 우리의 컨디션이 안 좋았다. 프나틱 역시 봇에 집중 견제를 해서 힘든 상황이었다. 그래도 멘탈을 잘 잡고, 성장하기로 했다. 최대한 팀의 약점이 되지 않도록 열심히 경기했다.


Q. ('나이트'에게) 팀이 흔들릴 때, 본인은 잘 흔들리지 않았다.

'나이트' : 그냥 홀로 성장만 잘해서 후반 역전을 노려보자고 했다. 팀적으로는 불리한 상황에서 미드-정글의 콜을 잘 맞춰나가고, 덜 죽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Q. ('나이트'에게) 올해 롤드컵에서 본인의 기량을 어떻게 평가하나?

'나이트' : 올해 롤드컵에서 내 최대 기량은 아직 발휘하지 못한 것 같다. 스크림이나 솔로 랭크의 기량이 아직 잘 안 나와서 아쉽다. 내 최고의 기량을 남은 롤드컵 무대에서 선보일 수 있으면 좋겠다.


Q. ('카사'에게) 경기 시작 전에 프나틱에게 복수하고 싶다고 했다.

'카사' : 작년 RNG에 있을 때, 롤드컵 마지막 경기에서 프나틱에게 패배했다. 올해 복수에 성공해서 목표를 달성한 기분이다. 이전 RNG 팀원을 위해 승리한 것 같다.


Q. ('카사'에게) 0:2의 위기 상황에서 리 신을 꺼냈다. 그 상황에서 리 신을 뽑은 이유가 궁금하다.

'카사' : LPL 팀인 펀플러스 피닉스가 작년 롤드컵에서 우승했다. FPX '티안'의 리 신 우승 스킨이 있는데, 그 스킨을 쓰면 프나틱을 이길 행운이 따라올 거라고 믿었다.


Q. ('카사'에게) 4강에 올라 LPL 수닝과 붙게 됐다. 두 팀 중 한 팀이 결승으로 향하게 된다.

'카사' : 우리는 우승을 목표로 두고 있다. 수닝에 플래시 울브즈 시절에 함께 했던 서포터 '소드아트'가 있는데, 멋진 경기를 했으면 한다. 어느 팀이 이기든, 꼭 LPL이 롤드컵에서 3연속 우승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Q. ('크레센' 감독에게) 많은 사람들이 LPL 팀이 공격적인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 현 메타에서 유리하다고 보는가?

'크레센' 감독 : LPL 팀의 공격적인 스타일이 이젠 익숙하다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한 번 LPL 팀 스타일에 말리는 팀은 쉽게 빠져나오지 못할 것이다.

LCK 운영 중심의 스타일을 비롯해 지역마다 다양한 스타일이 있다. 어느 리그의 스타일이 더 낫다는 게 아니고, 각 지역만의 승리 공식이 있다는 말이다. 컨디션 관리를 잘하면, 어느 팀이든 승자가 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