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캡스' 메자이 25스택 G2, 젠지 상대로 2세트 승리

경기결과 | 김병호 기자 | 댓글: 155개 |



18일 중국 상해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2020 월드 챔피언십 8강 4일 차 젠지 e스포츠(이하 젠지)와 G2 e스포츠(이하 G2)의 2세트도 G2가 승리했다. 마음이 급한 젠지의 어설픈 플레이를 완벽하게 받아치면서 한 수 위의 실력을 확실히 보여줬다.

봇 라인이 초반부터 치열하게 교전하는 와중에 G2의 정글러가 개입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젠지 봇 듀오는 위기 속에서 개인기로 상대 봇 듀오를 잡아내고, 서포터가 살아가는 슈퍼 플레이를 선보였다. 양 정글러는 곧바로 탑에서 마주쳤고, 교전을 통해 젠지는 카밀과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G2는 릴리아가 데스를 기록했다.

젠지는 트위스티드 페이트 궁극기를 활용해 봇 라인에서 싸움을 열었다. 그러나 상대의 대응에 트위스티드 페이트가 먼저 전사하면서 오히려 손해를 봤다. G2는 곧바로 미드 라이너 '캡스'가 봇 라인에 합류해 애쉬, 니달리를 잡아냈고, 많은 미니언을 타워에 태우면서 크게 이득을 봤다. 봇 라인의 균형이 G2에게 완전히 기울었다.

G2 4인이 맵에 보이지 않는 와중에 오히려 젠지가 미드 라인에 사일러스를 먼저 노리고 달려들었다. 기회를 노리던 G2가 곧바로 싸움에 합류했고, 인원 수의 차이로 G2가 승리를 거뒀다. G2가 글로벌 골드를 조금씩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G2가 잘한 것도 있었지만, 젠지의 플레이가 급한 게 눈에 띄었다.

젠지가 쓰는 수는 모두 G2에게 막혔다. 젠지가 싸움을 걸면, G2는 빠르게 응대하면서 오히려 이득을 봤다. 젠지는 콜이 엇갈리는 장면까지 나오면서 빠르게 무너져갔다. G2는 젠지가 날개를 펼 때마다 이를 끊어내면서 상대를 움추려들게 만들었다. G2는 이후 벌어진 모든 교전에 승리하고 28분에 젠지의 넥서스를 파괴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