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신예 DRX, 베테랑 아프리카 프릭스 상대 3세트 승리

경기결과 | 김병호 기자 | 댓글: 35개 |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일 차 2경기 DRX와 아프리카 프릭스의 3세트 경기는 DRX가 승리했다. DRX는 1, 3 세트에 모두 상대에게 초반 주도권을 내줬지만, 끈기 있는 플레이로 역전승을 거뒀다. 신예 선수들로 구성된 팀 답지 않은 멋진 모습이었다.

정글러 간 초반 눈치 싸움에서 킬이 나왔다. DRX 진영 쪽 칼날부리에서 카운터 정글링을 시도하던 그레이브즈를 '표식' 홍창현의 킨드레드가 기습했다. 그레이브즈는 아슬아슬하게 도망가는 듯 보였으나 '표식'이 끝까지 쫓아가 선취점을 가져갔다.

아프리카 프릭스가 첫 번째 협곡의 전령을 가지고 탑 라인으로 향했다. DRX도 이를 의식하고 반격하면서 탑 라인에 4:3 한타가 열렸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기인' 김기인의 아트록스가 전투 지속력을 이용해 킬 교환에 성공했고, 봇 라인에서도 인원 수의 우위를 바탕으로 봇 1차 타워를 파괴했다. 탑 1차까지 가져간 아프리카 프릭스가 앞선 두 세트에 이어 3세트까지도 초반 스노우볼을 먼저 만들어냈다.

아프리카 프릭스가 두 번째 전령과 함께 미드 1차 타워를 파괴했다. 이어 드래곤 오브젝트까지 챙기면서 본인들이 가진 스노우볼을 최대한 굴려갔다. DRX도 불리한 상황을 뒤집는 시도를 계속했다. 탑 라인에서 조이를 끊어낸 건 의미 있는 성과였다.

전황이 불리했던 DRX가 상대의 실수를 발판 삼아 역전에 성공했다. DRX 미드 라이너 '솔카' 송수형의 오리아나가 미드 중앙에서 상대의 노림수를 흘려내고, 충격파로 반격에 성공했다. DRX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달같이 달려들어 상대 네 명을 잡아내고, 바론 버프까지 챙겨갔다.

DRX는 순식간에 글로벌 골드는 5,000까지 벌려냈다. 이어 아프리카 프릭스의 완강한 저항을 이겨내면서 아트록스를 잘라내는데 성공했다. DRX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곧바로 상대 넥서스로 달려갔고, 인원 수의 우위를 근거로 한타를 열어 승리하고 상대 넥서스를 파괴했다.





사진 : 라이엇 게임즈 제공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