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젠지 e스포츠, 라인전 힘으로 1세트 선취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5개 |



젠지 e스포츠가 프레딧 브리온과의 경기 1세트를 승리했다. 약간 불리한 상성에도 라인전 단계부터 잘 풀어간 젠지 e스포츠는 스노우볼 운영을 통해 득점했다.

젠지 e스포츠 쪽에서 멋진 선취점이 나왔다. 미드 주도권을 꽉 쥐고 있던 '비디디' 곽보성의 신드라가 탑 다이브 갱킹을 통해 '호야' 윤용호의 퀸을 잡아냈다. '라스칼' 김광희 레넥톤의 깔끔한 호응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상체 주도권을 쥔 젠지 e스포츠는 협곡의 전령 싸움에서도 득점했고, 초반부터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이후 젠지 e스포츠는 탄탄한 운영으로 스노우볼을 쭉쭉 굴렸다. 두 번째 협곡의 전령도 젠지 e스포츠의 것이었다. '엄티' 엄성현의 니달리가 치고있던 협곡의 전령을 힘으로 빼앗아왔다. 이후 스플릿 과정에서 신드라가 수면에 적중당하며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클리드' 김태민의 릴리아와 함께 아슬아슬 체력으로 살아갔다.

25분 경, 프레딧 브리온의 블루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룰러' 박재혁의 카이사가 채 합류하기 전에 3대 4 전투를 유도하면서 릴리아와 신드라를 잡아낸 것. '라바' 김태훈 조이의 수면이 아주 좋았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사이드 라인에서 퀸을 잘라낸 젠지 e스포츠는 바론을 가져가며 흐름을 다시 가져오는데데 성공했다.

바론 버프를 두른 젠지 e스포츠는 미드로 진격했다. 프레딧 브리온이 퀸을 활용해 전투를 걸어봤으나, 퀸만 잡혔다. 전리품은 미드와 봇 억제기였다. 정비 후, 다시 프레딧 브리온의 진영으로 향한 젠지 e스포츠는 압도적인 화력 차이를 뽐내며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