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건재함 알린 '칸'...DWG KIA, 2세트 승리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38개 |



DWG KIA가 디펜딩 챔피언의 위엄을 제대로 보이며 2세트를 승리했다. 갱플랭크를 잡은 '칸' 김동하는 여전한 캐리력을 뽐냈DWG KIA다. '쇼메이커' 허수도 포킹으로 시종일관 T1을 괴롭혔고, 바론 스틸을 해내기도 했다.

2세트는 DWG KIA의 시작이 좋았다. T1이 협곡의 전령을 두드리며 5개 5 한타가 열렸는데, 이 싸움에서 DWG KIA가 3:1로 킬을 교환했다. 그 과정에서 '칸' 김동하의 갱플랭크가 더블 킬을 챙기면서 성장 가도를 탔다. DWG KIA는 전령을 풀어 미드 1차 타워를 밀었고, '쇼메이커' 허수 조이의 포킹으로 상대를 밀어내며 드래곤 2스택을 쌓았다.

고요하게 성장에 힘쓰던 와중에 사이드 라인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잘 큰 '칸'의 갱플랭크가 '칸나' 김창동의 나르를 상대로 솔로 킬을 만들어낸 것. DWG KIA의 스플릿 주도권이 더 확고해지는 순간이었다. T1은 라인을 쭉쭉 미는 갱플랭크를 부르기 위해 바론을 두드렸으나, DWG KIA는 흔들리지 않았고, 바론도 막고 미드와 봇 2차 타워를 모두 밀었다.

설계 플레이로 DWG KIA의 봇 듀오를 밀어낸 T1은 바론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악수가 됐다. 조이에게 바론을 스틸당했고, 전투도 대패했다. DWG KIA는 갱플랭크 홀로 드래곤의 영혼을 처치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재생성된 바론으로 T1을 불러낸 DWG KIA는 갱플랭크만 내주고 에이스를 띄웠고,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