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돌아온 '칸', "살아나는 단계, 앞으로 더 잘할 것"

인터뷰 | 장민영 기자 | 댓글: 29개 |



최근 국내-세계 대회를 휩쓴 DWG KIA는 역시 건재했다. 15일 경기에서 T1의 맹공에도 중심을 잃지 않고 자신들의 승리 공식을 완성해갔다. 올해 새롭게 합류한 '칸' 김동하는 최고의 팀에서 부족함이 느껴지지 않도록 제 역할을 해줬다. 2세트에서 당당히 갱플랭크로 캐리해 POG에 선정되면서 노련한 탑 라이너의 능력을 제대로 발휘했다.

다음은 승리한 '칸' 김동하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쉽지 않은 경기였다. 승리한 소감이 궁금하다.

1경기에서 일방적으로 패배해서 아쉬웠다. 그렇지만 멘탈을 잡고, 평소 연습한 것을 바탕으로 흔들리지 않고 경기해서 이길 수 있었다. 한편으로 팀원들이 대단하다고 느낀 경기였다. 롤드컵 우승자라 그런지 위기 상황에서 답을 찾아내더라. 나 역시 다음에 그런 상황이 왔을 때, 팀을 이끌 수 있는 형이 되고 싶다고 느꼈다.


Q. 이전 소속 팀이었던 T1과 대결이었다.

나의 예전 동료라고 하면, 이제 T1에 '페이커-테디' 밖에 안 남았다. 나와 '페이커' 모두 연륜이 같이 쌓인 프로게이머다. '페이커'와 대결할 때는 승패를 떠나 서로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생각 뿐이다.


Q. 요즘 많은 프로게이머들이 나이에 관한 편견을 극복하고 싶다는 말을 한다.

나이에 따라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기량 면에서 떨어지는 게 느껴지면 시간이 야속하긴 하더라. 하지만 그런 말이 최대한 나오지 않도록 할 것이다. 일단, 게임을 많이 해서 잡생각을 없애려고 한다.


Q. 올해가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임한다고 들었다. 간절하게 임하면서 많이 달라졌나.

살아나고 있는 단계다. 아직 실력이 눈에 보일 정도로 올라간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앞으로 지금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Q. 오늘 갱플랭크로 나르를 제대로 카운터 친 느낌이다. 킹존 드래곤X 시절을 떠올리며 뽑은 픽인가.

그렇다. 예전부터 많이 나와서 익숙했던 구도다. 어느 정도 경험이 많다 보니 내가 언제 이길 수 있는지 잘 안다. 젊은 친구들은 피지컬이 뛰어나지만, 그에 비해 경험이 적다. 그런 점을 이용하기도 했다.

제이스가 아닌 갱플랭크를 뽑은 이유는 다른 팀에 관한 경고의 의미도 있다. 다음에 나르를 선택하는 팀들은 내 갱플랭크를 염두에 둬야 할 것이다.


Q. 본인도 나르를 선픽했다. 만약 '칸나' 김창동이 갱플랭크로 맞서도 자신있었나.

개인적으로 더 자신이 있는 대결 구도다. 오히려 나는 내가 나르를 하고 갱플랭크를 상대하고 싶다.

나르 픽 자체는 지금 통계의 함정에 빠졌다고 생각한다. 챔피언의 역할을 팀원들이 잘 아는 게 중요한데, DWG KIA는 오히려 나보다 팀원들이 나르가 해야할 플레이를 잘 알고 있더라.


Q. 갱플랭크의 선 정수 약탈자-불멸의 철갑궁 아이템 트리도 돋보였다.

많은 개인 방송을 지켜봤는데, 역시 '김군' (김)한샘이가 갱플랭크를 잘 쓰더라. '김군'의 플레이를 참고했다. 연습 과정도 좋아서 LCK에 꺼내게 됐다.


Q. 농심 레드포스와 경기를 앞두고, 방송 인터뷰에서 "(한)왕호야 죽여준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다.

작년에 왕호와 중국에 같이 갔다가 돌아왔다. 이전 동료이기도 해서 지금도 좋은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방송에서 장난삼아라도 언급하는 게 좋을 것 같았다(웃음).


Q. 김정균 감독과 DWG KIA에서 함께 하게 됐는데, T1 시절과 달라진 점이 있을까.

롤드컵 우승팀에 외부인 둘이 들어왔다. 팀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서 모든 면에서 노력하고 있다. 최고의 팀에 외부인이 섞이는 데 문제로 남아선 안 되니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해달라.

오늘 첫 세트부터 위기 상황이 있었다. 다음 경기부터 위기가 될 수 있으면, 안 나왔으면 한다. 나오더라도 잘 극복해보겠다. 남은 경기들도 좋은 경기로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