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떨면서도 캐리 상상하는 T1 '오너'

인터뷰 | 장민영 기자 | 댓글: 8개 |



T1이 새로운 로스터 변화와 함께 스프링 2R를 승리로 출발했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정글러 '오너' 문현준의 첫 출전이었다. LCK 데뷔전이었지만, 그레이브즈-니달리를 활용해 거침없는 다이브로 눈길을 끌었다. 그럼에도 '오너'는 아직 제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앞으로 더 보여주고 싶은 게 많은 '오너'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오늘 리브 샌드박스전에서 승리한 소감은?

팀원들이 잘해줘서 이긴 것 같다. 그래서 조금 찜찜하지만, 승리 자체는 만족한다.


Q. 데뷔전이 확정됐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나.

내가 LCK 무대에서 게임을 한다는 실감이 들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엄청나게 떨린다. 내가 다음 날에 대회가 있거나 중요한 일이 있으면 긴장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다. 오늘 실력은 50% 정도밖에 못 발휘한 것 같다. 스킬 샷이나 시야 체크 같은 부분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Q. 막상 경기를 해보니 스크림과 크게 다르지 않았나.

크게 다르진 않은 것 같다. 다른 점은 대회에서 선수들이 스크림 때보다 소극적으로 플레이하는 정도다.


Q. 팀에 세 명의 정글러가 있다. '커즈-엘림'과 다른 본인만의 스타일이 있을까.

세 명 모두 좋아하는 챔피언이 다르다. 개인적으로 나는 '육식' 정글 챔피언을 선호한다. 공격성이 뛰어난 정글러를 좋아하다 보니까 공격적으로 임하는 편이다.


Q. 1세트에서 아쉬운 점이 있었나. 어떤 플레이를 선보이고 싶었나.

1세트에서 돌풍 그레이브즈로 상대 주요 딜러를 암살해보고 싶었다. 그렇지만 상상한 플레이가 제대로 나오지 않았다. 그래도 '케리아' 류민석 선수와 상대 카이사를 끊었을 때, 긴장이 조금 풀려서 이후 상황 판단을 빠르게 할 수 있었다.


Q. 오늘은 모든 팀원들이 라인전을 이기는 그림이었다. 만약, 라인전이 말리는 구도가 나온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상황마다 다르겠지만, 우리 정글 지역을 지키면서 초반에는 수비적으로 하다가 중후 반에 치고 나갈 것 같다.


Q. T1에 선배들이 많다. 오늘 데뷔전에 앞서 특별한 말을 해 기억에 남는 선수가 있을까.

'테디' (박)진성이 형이 "내가 리시 해줄테니까 캐리해"라고 말하더라. 도움이 되기보단 나를 더 긴장하게 했다. 그렇지만 오늘 경기를 경험해봐서 다음부터 그런 말을 들어도 괜찮을 것 같다.


Q. '제우스' 선수와 탑-정글 전투를 자주 벌였다. 아카데미 시절부터 합을 맞춰 더 잘 맞는 건가.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아카데미 시절부터 탑-정글을 위주로 경기를 풀어가서 호흡이 잘 맞는 편이다.


Q. 이제 본격적으로 LCK에서 활동하면서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는가.

LoL 프로게이머라면 모두 롤드컵 우승을 바랄 것이다. 나 역시 그렇다. 지금 상황에서는 대회에 많이 나와서 인지도를 높이고 싶다. 나아가, 잘한다는 소문이 도는 선수가 됐으면 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오늘 데뷔전이 조금 아쉽긴 했다. 그렇지만 다음에 또 나온다면, 열심히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감사하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