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CL] 이변 부르는 '3세' 조합, AF-DRX 승리 안겨

게임뉴스 | 장민영 기자 | 댓글: 10개 |


▲ 아프리카 프릭스 '발키리' 고준영

세트-세나-세라핀 '3세' 조합이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2R의 시작부터 파란을 일으켰다.

22일 진행한 2021 LCK 챌린저스 리그(2군 리그) 스프링 스플릿 10일 차 일정에서 많은 이변이 일어났다. 순위가 낮은 팀들이 1R 패배를 설욕하는 경기를 펼쳤다. 그 중심에는 세트-세라핀-세나 조합이 있었다. 해당 조합을 선택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오늘 DWG KIA전 승리로 최하위를 탈출할 수 있었고, DRX는 2위 젠지를 꺾는 성과를 냈다.

첫 경기는 T1의 승리로 출발했다. T1은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정글 녹턴을 뽑았다. 초반부는 바위게를 모두 내주면서 힘겹게 출발했지만, '애스퍼' 김태기 쓰레쉬의 적절한 합류에 힘입어 분위기를 바꿀 수 있었다. 그렇게 6레벨을 달성한 '모글리' 이재하의 녹턴은 궁극기를 쓰는 곳마다 킬을 올렸다. 갈리오-레넥톤-녹턴의 진입 자체를 막을 수 없는 상황이 나오면서 T1이 압승을 거뒀다.

2경기는 4위였던 kt 롤스터와 3위 한화생명e스포츠의 대결이었다. kt 롤스터는 2R에서 확실히 달라진 기세였다. 봇과 미드에서 '오키드-빅라'가 라인전 단계부터 킬 소식을 전해왔다. 여기에 정글러 '보니' 이광수의 우디르가 교전과 운영의 속도를 높여주면서 kt 롤스터의 스노우볼은 막힘 없이 굴러가 승리까지 도달할 수 있었다.

세 번째 경기에서 더 큰 '업셋'이 일어났다. 연패와 함께 10위를 기록했던 아프리카 프릭스가 중위권 DWG KIA를 끌어내렸다. 경기는 초반부터 봇 라인에서 큰 격차가 벌어졌다. 아프리카의 '발키리-미닛'이 세라핀-세나 조합으로 라인전부터 강한 딜로 사미라-렐을 몰아넣었다. 한타에서는 든든한 세트-나르-스카너가 앞에서 버텨주면, 봇 듀오가 프리딜 구도가 나오면서 아프리카가 승리할 수 있었다.



▲ DRX '아인' 정희준

세트-세나-세라핀 조합의 힘은 다음 DRX-젠지의 경기까지 그대로 이어졌다. 초반부에 킬을 주고 받으며 팽팽한 상황이 5:5 한타 단계에서 확실히 DRX 쪽으로 기울었다. DRX의 세나-세라핀의 유지력이 럼블의 이퀄라이저 미사일의 딜을 압도했다. 그러자 DRX는 상대 원거리 딜러만 노리면 되는 편한 한타 구도 속에서 승리를 이어갈 수 있었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농심 레드포스가 프레딧 브리온에게 승리했다. 초반부터 '상체' 싸움에서 완승을 거두면서 흐름을 이어갔다. 전투 결과 농심의 정글러 '실비'가 우디르로 3킬을 기록하며 급격히 성장했다. 한타는 자연스럽게 잘 성장한 우디르-오리아나를 앞세운 농심의 승리로 이어졌다. 바론 버프를 두른 농심이 브리온의 저항을 뿌리치고 공성에 힘쓰면서 최종 승자가 될 수 있었다.

2021 LCK 챌린저스 리그 10일 차 경기 결과

1경기 T1 승 vs 패 리브 샌드박스
2경기 kt 롤스터 승 vs 패 한화생명e스포츠
3경기 아프리카 프릭스 승 vs 패 DWG KIA
4경기 DRX 승 vs 패 젠지 e스포츠
5경기 프레딧 브리온 패 vs 승 농심 레드포스


■ 2021 LCK CL 스프링 스플릿 정규 시즌 순위 현황

1위 T1 9승 1패
2위 젠지 e스포츠 7승 3패
3위 한화생명e스포츠 6승 4패
3위 kt 롤스터 6승 4패
5위 프레딧 브리온 5승 5패
5위 DRX 5승 5패
7위 DWG KIA 4승 6패
7위 농심 레드포스 4승 6패
9위 리브 샌드박스 2승 8패
9위 아프리카 프릭스 2승 8패

이미지 출처 : LCK CL 공식 방송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