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한화생명의 '쵸비' 활용법, 1세트 승리

경기결과 | 김홍제 기자 | 댓글: 29개 |


▲ 출처 : 한화생명e스포츠


한화생명이 잘 쌓은 드래곤 오브젝트의 힘을 활용해 승리했다. 확실한 미드 격차를 벌린 '쵸비' 정지훈의 루시안도 빛났다.

DRX는 '바오' 정현우가 순간 이동을 들고 탐켄치를 플레이하며 조합에서 변수를 만들었다. 초반 무난한 라인전 가운데 미드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 한화생명이 먼저 협곡의 전령 사냥을 시도했고, DRX도 이를 막기 위해 탐켄치가 순간 이동까지 사용해 합류했다.

한화생명은 '모건' 박기태의 그라가스가 잘 버텨주면서 딜러인 '쵸비' 정지훈의 루시안과 '데프트' 김혁규의 카이사가 딜을 넣어 전령을 챙기고 킬에서도 이득을 챙겼다. '솔카' 송수형의 오리아나의 마나가 부족한 것도 크게 작용했다.

DRX는 '표식' 홍창현의 니달리가 탑으로 향해 '모건'의 그라가스를 잡았다. 한화생명은 '쵸비' 정지훈이 미드를 강하게 압박해 오리아나를 집으로 보내 미드 1차 타워를 파괴하는 데 성공했다. 한화생명이 드래곤 2스택을 먼저 챙긴 상황에서 루시안의 성장도 매서웠기에 스노우볼이 쭉쭉 굴러갈 수 있었다.

그때, 니달리와 오리아나가 탑에서 루시안을 잡고 흐름을 살짝 끊었다. 한화생명은 속도를 더 올려 순식간에 바론 버스트를 시도했고, 바론을 챙긴 뒤 이어진 교전에서 루시안이 쿼드라 킬을 기록했다.

이후 미드에서 DRX가 상대가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 교전을 걸어 킬을 챙기면서 한화생명의 스노우볼을 억제했다. 화염 영혼 드래곤까지 무난히 가져간 한화생명, 그러나 DRX는 중요 순간마다 적 핵심 챔피언을 자르며 전투를 통해 불리함을 극복했다. 루시안을 시작으로 카서스와 그라가스까지 자르고 바론을 챙긴 DRX는 글로벌 골드도 따라잡았다.

그런데 바텀에서 서로 설계한 교전에서 한화생명이 대승을 거두고 장로 드래곤까지 섭취해 주도권은 다시 한화생명에게 넘어갔다. 장로 드래곤 버프와 바론 버프까지 두른 한화생명이 결국, 마지막 그라가스의 이니시에팅을 통해 상대를 제압하고 승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