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배지훈 감독이 말하는 농심의 새 방향

인터뷰 | 장민영 기자 | 댓글: 13개 |



연패 중이었던 농심 레드포스가 28일 깔끔한 2:0 승리를 거뒀다. 리브 샌드박스를 상대로 약점이었던 라인전 단계를 보완하고, 장점인 한타 능력까지 발휘한 경기를 선보였다. 이런 경기력을 앞으로도 기대할 만할까. '스브스' 배지훈 감독에게 농심의 변화와 그 가능성에 관해 들을 수 있었다.




Q. 오랜만에 LCK에서 완승을 본 느낌이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우리가 연패 중이었는데, 연패를 끊게 돼 기쁘다. 그리고 승리하더라도 2세트 후반부에 불안한 경기들이 이어졌는데, 오늘은 나름 깔끔하게 이긴 것 같아서 만족한다.


Q. 오늘 경기 이전에 연패를 기록했다. 어떤 점에서 잘 안 풀렸다고 생각하나.

'상체' 힘이 다른 팀에게 밀린다는 생각을 했다. 거기에 우리가 밴픽부터 플레이까지 그동안 너무 단순하게 임했다. 같은 방식으로 게임을 하다 보니 오히려 말린 것 같다.


Q. 그동안 라인전에서 아쉽다는 평가를 받았다. 오늘 라인전의 농심으로 거듭난 모습이었다.

이전에는 팀 플레이면에서 강하게 하려고 했는데, 최근 연습 방향을 바꿨다. 메타에 따라 정글 움직임에 맞춰보려고 했다. 정글이 있는 쪽은 강하게 임하고, 반대쪽은 안전하게 하면서 더 나아지고 있는 것 같다.


Q. 지난 T1전에서 뼈아픈 라인전 패배를 경험하기도 했다.

T1이 라인전을 강하게 해서 스노우 볼을 잘 굴리는 팀이었다. 우리도 연습 방향은 비슷했지만, 막상 상대해보니 생각보다 더 강했다.


Q. 라인전 단계는 앞으로도 더 좋아질 수 있다고 보는가.

'리치-베이' 선수 모두 충분히 더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 내가 잘 가르치면 될 것 같다. 원래 챔피언에 따라서 주도권을 잡아야 타이밍이 있다. 그런데 연패 후 더 세세하게 피드백하고 있다. 레벨마다 정글러의 움직임과 연관을 지어 라이너가 어떻게 움직여야 하는지 알려주는 중이다.


Q. 팀에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프로 출신인 '리치'와 채도준 코치가 있다. 게임을 보는 관점이 조금 다를까.

우리는 농담 삼아 그 게임을 언급하지, 다른 AOS 게임 출신이라고 특별한 점은 없다. 채도준 코치를 처음 영입할 때 불안하기도 했는데, 막상 같이 해보니 최정상을 찍어본 프로라 그런지 게임 자체를 잘 알더라. 농심에 오기 전부터 LoL 코치를 하다보니 나와 같이 팀 피드백 역할을 한다.



▲ 출처 : 농심 레드포스 공식 트위터

Q. 신예 '베이'의 기량이 늘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한다. 옆에서 지켜볼 때 어떤 생각이 드는가.

신인 선수라도 아직 한 참 부족하다. 이제 라인전에 설 수 있는 정도라고 생각한다. 아직 잘한다는 평가는 이르다. 그래도 열심히 한다. 아... 열심히 하도록 하고 있다(웃음). 오늘 꺼내든 아지르는 라인전 자체가 강한 픽이라고 생각한다. 많이 연습해서 대회에서 쓸 만한 카드로 만든 것은 좋지만, 아직은 더 실력을 키워야 하는 단계다.


Q. 다음 경기가 한화생명e스포츠와 대결이다. 어떤 대결 구도를 예상하나.

최근에 한화생명과 경기를 해봤을 때 '쵸비' 정지훈 선수가 정말 잘하더라. 우리도 미드 쪽에서 '쵸비'를 잘 막아준다면, 이길 수 있지 않을까 한다. 핵심은 역시 미드다.


Q. 상위권팀을 상대로도 이런 경기력을 유지하려면?

초반 주도권에서 안 밀려야 한다. 우리가 정해진 구도가 있는데, 상위권 팀을 만나면 많이 어긋나더라. 라인전 단계를 보강해 우리 계획대로 끌어갈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Q. 마지막으로 농심 레드포스를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연패에 빠졌을 때 경기력이 안 좋았다. 더 열심히 해서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항상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