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치열하고 끈질겼던 유지력 싸움, 1세트 승자는 젠지

경기결과 | 박태균 기자 | 댓글: 17개 |



2경기 아프리카 프릭스와 젠지의 대결이 진행됐다. 1세트에서 각 팀이 세나-탐 켄치와 미드 질리언-서포터 유미 조합을 꺼내 긴 유지력 싸움이 펼쳐진 결과, 두 번의 후반 한타 대승을 거둔 젠지가 선취점을 올렸다.

초반 인베이드 단계에서 젠지 봇 듀오의 스펠이 허무하게 소모됐다. 어김없이 이를 노린 아프리카 프릭스가 깊숙한 봇 다이브로 더블 킬을 만들며 기분 좋게 시작했다. 다음번에도 아프리카 프릭스가 봇에서 설계를 시작했는데, '라스칼' 김광희 세트의 빠른 합류로 젠지가 오히려 이득을 봤다.

이후 서로 한 대씩 더 주고받으며 팽팽한 양상이 이어졌다. 젠지가 던진 몇 번의 노림수는 '젤리' 손호경 탐 켄치의 더없이 묵직한 탱킹력에 저지됐다. 세 번째였던 바다의 드래곤을 두고 벌어진 본격 5:5 한타도 아무 사고 없이 지나가며 경기는 어느새 중반으로 접어들었다.

다음 드래곤 전투가 분수령이었다. 아래쪽에 자리를 잡은 젠지가 드래곤을 먼저 두드리며 싸움이 시작됐다. '기인' 김기인의 레넥톤이 '비디디' 곽보성의 질리언을 단번에 쓰러뜨리며 아프리카 프릭스가 에이스를 띄웠다. 조용히 성장한 '미스틱' 진성준의 세나도 매서운 대미지 딜링을 뽐내며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우위를 확신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급할 게 없었다. 천천히 CS를 챙기며 바다의 드래곤 영혼을 노렸다. 하지만, 젠지가 드래곤 등장 직전 영리한 이니시에이팅을 걸어 대승을 거뒀다. 이후 곧바로 바론을 두드려 또다시 싸움을 유도한 상황, 질리언-유미의 보조를 받는 '룰러' 박재혁의 미스 포츈이 아프리카 프릭스의 챔피언들을 쓸어내며 상황이 종료됐다.

두 번의 한타 승리로로 지금까지의 모든 손해를 만회한 젠지가 본격적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바론 버프를 두르고 탑 억제기를 밀어낸 후 드래곤 둥지로 향했다. 아프리카 프릭스가 급하게 뛰어와 수비를 시도했는데, 젠지가 괴물 같은 유지력으로 이를 찍어누른 후 단번에 넥서스를 파괴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