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드래곤X, 딜러 라인 쌍끌이로 그리핀전 1세트 선취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17개 |



드래곤X가 그리핀을 상대로 1세트를 선취했다. 딜러 라인 '쵸비' 정지훈과 '데프트' 김혁규의 힘으로 가져온 승리였다.

드물게 1레벨 단계에서 선취점이 나왔다. '아이로브' 정상현의 세트가 점멸+E(안면 강타) 콤보를 활용해 1레벨에 이득을 보려했지만, '데프트' 김혁규의 바루스가 맞점멸로 반응하면서 오히려 세트가 잡혔다. 이에 질새라 그리핀도 카운터 정글을 시도하는 '표식' 홍창현의 자르반 4세를 잡아내면서 균형을 맞췄다.

그리핀은 '유칼' 손우현의 럼블까지 소환해 과감한 봇 다이브로 더블 킬을 획득했다. '도란' 최현준 오른의 순간이동 합류를 저지한 '호야' 윤용호의 아트록스의 판단도 좋았다. 이후 드래곤을 획득한 그리핀은 협곡의 전령까지 가져갔고, 드래곤X는 봇 라인 이득과 함께 아트록스를 한 번 잘라주며 손해를 메웠다.

바다 드래곤 싸움에서 웃은 건 그리핀이었다. 드래곤 스틸 후에 2킬씩 나누어 가졌다. 드래곤X는 그 와중에 4킬을 챙긴 바루스가 든든한 보험이었고, 조합의 밸런스에서 밀리는 그리핀은 미드-정글의 성장을 바탕으로 스노우볼을 계속 굴려야 하는 입장이 됐다.

17분 경, 사고가 터졌다. '쵸비' 정지훈의 르블랑이 '바이퍼' 박도현의 카이사를 잘라냈다. 연이어 드래곤을 앞둔 소규모 전투에서도 잘 큰 바루스를 앞세운 드래곤X가 승리했다. 드래곤X의 대량 득점이었다. 경기가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드래곤X 쪽으로 넘어갔다.

결국, 두번째 화염 드래곤 한타에서 드래곤X가 '케리아' 류민석의 브라움만 내주고 에이스를 띄웠다. 전리품으로 바론 버프를 두른 드래곤X는 세트를 연속으로 잘라내며 단숨에 쌍둥이 타워까지 모두 밀어냈다. '타잔' 이승용 리 신의 궁극기 토스에 바루스가 잡히긴 했지만, 살아남은 르블랑과 오른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