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드래곤X, 그리핀에 2세트 압도하며 연패 탈출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15개 |



드래곤X가 2세트를 압도하며 그리핀전 2:0 완승을 거뒀다. 전 라인에서 확실히 한 수 위 경기력을 보였다.

2세트, '타잔' 이승용 리 신의 발 끝에서 선취점이 나왔다. 정글에서 만난 '표식' 홍창현의 세주아니를 '유칼' 손우현의 르블랑과 함께 잡아냈다. 그리핀은 미드 합류 싸움에서도 점멸 없는 '케리아' 류민석의 타릭을 잡고 2: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드래곤X는 이대로 무너질 팀이 아니었다.

드래곤X는 '도란' 최현준 아트록스의 순간이동으로 봇에서 1킬을 만화했고, '쵸비' 정지훈의 루시안이 다이브를 온 리 신을 잡고 가는데 성공하며 흐름을 끊어내기도 했다. 연이어 대지 드래곤 전투에서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드래곤과 킬을 모두 가져왔다. 경기는 어느새 드래곤X 쪽으로 기울었다.

특히, 집중 공략을 당했던 루시안은 어느새 4킬을 챙기며 급격하게 성장했다. 그리핀이 타릭을 잘라내긴 했지만, 그 사이 드래곤X는 '호야' 윤용호의 럼블을 잡고 탑 1차 타워까지 밀었다. 그리핀의 반격도 킬 동수 교환에 그쳤다. 이후로는 드래곤X의 일방적인 득점이 이어졌다.

탑에서의 다이브 실패로 이제 격차는 좁히기 힘들 정도로 벌어졌다. 글로벌 골드도 6,000 이상 차이가 났다. 드래곤X는 그리핀의 저항을 뚫고 침착하게 스노우볼을 굴렸고, 그리핀의 정글 지역에서 환상적인 어그로 핑퐁을 보여주며 한타 대승을 거둔 뒤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