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T1 '테디' 박진성, "경기력 좋지 않았지만, 승리해서 다행"

경기결과 | 서동용 기자 | 댓글: 9개 |

T1이 한화생명을 꺾고 10승 고지를 밟았다. T1은 1세트에서 무난한 승리를 했던것과 달리, 2세트에서 패배하고 3세트 후반에 흔들리는 등 쉽지 않은 경기에서 승리했다.

T1의 원거리 딜러 '테디' 박진성은 1, 3세트에서 맹활약하며 팀의 공격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3세트에선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통해 한화생명을 궁지로 몰아 넣었다. 다음은 T1의 '테디' 박진성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오늘 승리 축하한다. 소감은 어떤가?

2, 3세트 경기력이 좋지 않아서 마음에 걸리지만, 그래도 이겨서 다행이다.


Q. 쉽지는 않은 경기였다. 세트스코어도 2:1이었고, 2세트에 패배했을 때 어떤 기분이었나?

2세트 패배했을 땐, '실수해서 졌고, 한타를 잘 못해서 졌다. 다음 세트에 더 잘하자'는 마음가짐으로 다음 경기에 임했다.


Q. 자야를 플레이한 3세트에선 초반부터 킬을 획득하며 자신감있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다른 원거리 딜러를 할 때도 그렇지만, 자야를 할 경우엔 더 공격적인 포지션을 잡는 것 같다. 이유가 있는가?

오늘 킬을 많이 획득한 것도 있었고, 자야가 생존기가 좋아 공격적으로 플레이한 것 같다.


Q. 3세트는 꽤 장기전이 펼쳐졌다. 장기전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는 비결이 있을까?

후반 게임을 많이 해보기도 했고, 좋아하기도 해서 조금 더 플레이가 잘 되는 것 같다.


Q. 2라운드에 들어서 모든 경기에서 승리했다. 숙소에서 경기할 때 더 편한가?

숙소에서 경기할 때는 원래 연습하던 자리라 조금 더 편하긴 하지만, 마음가짐이나 집중은 대회장에서 할 때가 더 좋은 것 같다.


Q. 다음 경기는 4월 1일 젠지 e스포츠전이다. 현재 젠지는 1위고, 매우 중요한 경기로 보이는데. 자신있는지?

모든 경기 항상 같은 마음가짐이다. 그러나 조금 더 이기고 싶다는 생각은 든다.


Q. 정규 시즌 6경기 정도 남았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어떤 경기인지?

LCK 1,000킬을 달성한 경기에서, 봇 라인이 고통받은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부탁한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코로나 조심하세요!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