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섬멸전 공략이 어렵다면 여길 주목! 섬멸전 보스별 행동강령

게임뉴스 | 지민호 기자 | 댓글: 4개 |
섬멸전은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이하 '7대죄')의 주요 콘텐츠 중 하나다. 두 명의 유저가 힘을 모아 강력한 보스를 상대하며, 클리어 시 초진화에 필요한 재료와 장비 각성석, 영웅 각성 핵심 재료 등을 획득할 수 있어 꾸준히 플레이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섬멸전에서 적절한 조합을 찾지 못했거나 보스별 특징을 잘 모른다면 섬멸전을 클리어하기가 마냥 쉽지만은 않다. 게다가 높은 난이도에서는 한 명이라도 실수하면 갑자기 전멸할 수도 있다. 따라서 섬멸전을 안정적으로 클리어하기 위해서는 각 보스에 맞는 조합과 공략이 필요하다.



▲ 섬멸전을 수월하게 공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섬멸전 공통 팁 - 고서의 랭크 업은 연계해서 사용하는 것이 효율적

○ 고서의 랭크 업은 단독 사용 자제

'색욕의 죄 고서(이하 '코서')'는 모든 섬멸전에서 매우 유용한 영웅이다. 코서의 랭크 업을 잘 활용하면 섬멸전을 매우 수월하게 클리어할 수 있어 사실상 섬멸전 필수 영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 7대죄를 어느 정도 플레이한 유저라면 대부분 섬멸전에서 코서를 사용하고 있다.

만약 두 유저 모두 코서를 사용한다면 랭크 업 스킬을 단독으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둘 중 한 명이라도 랭크 업 스킬을 2랭크로 사용하면 A유저 랭크 업(2랭크) - B유저 랭크 업(1랭크→2랭크) 연계로 나머지 스킬을 전부 3랭크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짧은 시간 안에 보스를 처치하는 것이 유리한 회색 마신과 이플리트 섬멸전에서는 랭크 업 연계가 더 중요하다.

다만, 랭크 업 스킬이 계속 나오지 않으면 연계가 불가능하므로 마냥 기다리는 것도 좋지 않다. 최소 3턴까지는 기다리는 것이 좋으며, 운이 나빠서 4턴 이상이 되도록 랭크 업 스킬이 나오지 않는다면 개인 판단에 따라 1랭크로 사용하길 바란다.



▲ 랭크 업 스킬을 2랭크 - 1랭크 순으로 이어서 사용하면 나머지 스킬이 전부 3랭크로 변화


○ 스킬마다 사용하기 좋은 순서

스킬은 효과에 따라 사용하기 좋은 순서가 있다. 예를 들어 버프 스킬을 먼저 써야 이어서 사용하는 스킬들의 효율이 높아질 것이고, 군중 제어 스킬은 마지막에 사용해야 의미가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를 정리하면 대략 '버프(랭크 업) - 버프(기타) - 회복 - 디버프 - 공격 - 군중 제어' 순으로 정리할 수 있다.

위 순서는 기본적인 지침이므로 무조건 옳다고 할 수는 없다. 예를 들어 회색 마신의 경우 모든 디버프에 면역이므로 위 순서에서 디버프와 군중 제어가 의미가 없는 것처럼 말이다. 따라서 위 순서를 기본으로 하되 보스의 특징에 맞춰 융통성 있게 스킬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 버프 스킬은 처음에, 군중 제어 스킬은 마지막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 딜러는 가장 오른쪽에 배치

섬멸전에서 중요한 것 중 하나는 핵심 딜러의 공격 스킬을 1랭크로 많이 확보하는 것이다. 코서 2명의 랭크 업 연계가 이뤄지면 1랭크 스킬이 바로 3랭크가 되므로 어중간한 2랭크 스킬보다는 1랭크 스킬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 것이 좋다.

그런데 딜러를 가장 왼쪽에 배치하면 첫 턴에 공격 스킬이 연속으로 나와서 자동으로 합쳐져 2랭크가 되는 경우가 많다. 랭크 업 연계가 이뤄지면 결국 3랭크 스킬 1장만 만들어지는 셈이니 손해라고 볼 수 있다.

반대로 딜러를 오른쪽에 배치했다면 공격 스킬이 2장 나와도 자동으로 합쳐지지 않는다. 이후 랭크 업 연계가 이뤄지면 3랭크 스킬을 2장 확보할 수 있으니 공략이 수월해진다. 물론 딜러의 공격 스킬이 무조건 나온다는 보장은 없지만, 3랭크 공격 스킬을 더 많이 확보할 방법이 있다면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 딜러를 오른쪽에 배치하면 공격 스킬이 자동으로 합쳐지는 상황을 최대한 막을 수 있다



▣ 붉은 마신 - 강력한 단일 딜러와 군중 제어 디버퍼 추천

○ 영웅 조합 예시
















두 유저 모두 딜러, 군중 제어 디버퍼, 코서를 넣은 조합이다. 붉은 마신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조합이며, 마지막에 군중 제어 스킬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군중 제어 디버퍼에는 2랭크부터 석화가 가능한 '나태의 죄 킹'보다는 1랭크부터 빙결이 가능한 '콜렉터 멀린'이나 '구스타프'를 사용하면 안정성이 높아진다.

만약 코서나 육성해둔 딜러가 없다면 군중 제어 디버퍼를 2명 넣는 것도 좋다. 특히, 구스타프의 경우 실버 코인 상점에서 구매할 수 있고, 공격력과 관계없이 빙결이 가능하므로 붉은 마신 대책으로 준비해도 나쁘지 않다.

딜러는 '헌터 슬레이더'와 '싸움꾼 반'을 추천한다. 그러나 두 영웅 모두 없다면 차선으로 유용한 개성과 돌진 스킬을 사용하는 '【이동 주점】 호크&엘리자베스'도 나쁘지 않다.


○ 전투 기본 흐름

1. 군중 제어 스킬은 가장 마지막에 사용
2. 군중 제어 스킬을 겹쳐서 사용하지 않도록 퀵 채팅으로 소통


붉은 마신은 위의 2가지 규칙만 지키면 무난하게 클리어할 수 있다. 운이 나빠서 군중 제어 스킬이 안 나오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서로 소통이 안 돼서 군중 제어 스킬을 겹쳐서 사용했다간 후반에 말릴 수 있으니 퀵 채팅을 통한 소통이 중요하다.



▲ 퀵 채팅으로 서로 소통하면서 군중 제어 스킬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


○ 공략 팁

붉은 마신에서는 빙결을 사용하는 콜렉터 멀린, 구스타프를 자주 사용한다. 그리고 빙결 스킬은 3랭크로 사용할 경우 2턴 동안 유지되고, 다음에 사용하는 스킬의 대미지가 200% 추가되는 효과가 있다. 그래서 3랭크 빙결 다음 순서에는 최대한 강력한 스킬이나 필살기를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붉은 마신은 군중 제어만 순서에 맞춰 사용하면 무난하게 클리어할 수 있지만, 빙결의 추가 대미지를 이용하면 더 빠르게 공략할 수 있다. 따라서 3랭크 빙결이 사용됐다면 자신과 아군 유저의 영웅 중 가장 강력한 딜러가 필살기나 공격 스킬을 사용할 수 있도록 양보하는 것이 좋다.



▲ 3랭크 빙결 스킬 이후 딜러의 필살기를 사용하면 공격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 회색 마신 - 공격 버퍼와 힐러의 조합으로 안정적인 공략 가능

○ 영웅 조합 예시
















'숲의 수호자 킹'과 '코서'를 기본으로 하고, 각자 공격 버퍼와 힐러를 한 명씩 사용하는 조합이다. 만약 장비 강화를 통해 모든 영웅의 방어력과 생명력도 많이 높여뒀다면 힐러를 빼고 공격 버퍼인 '숲의 수호자 헬브람'과 '기사도 길선더'를 모두 사용할 수도 있다.

그러나 두 명 모두 숲의 수호자 킹이 있다면 공격 버퍼는 1명으로도 충분히 공략 가능하다. 따라서 안정적인 공략을 원한다면 회복이 가능한 '왕녀 엘리자베스, 나태의 죄 킹'이나 광역 보호막을 사용하는 '폭식의 죄 멀린'을 추천한다.


○ 전투 기본 흐름

1페이즈

1턴 - 필요 없는 스킬 제거
2턴 - 랭크 업 연계 + 회복 or 보호막 / 왕녀 엘리자베스의 필살기가 충전됐다면 먼저 사용
3턴 - 공격 버프 + 극딜

2페이즈

1턴 - 극딜 마무리


회색 마신은 규격화된 공략이 존재한다. 모든 영웅을 충분히 육성했다는 가정하에 '1턴에 필요 없는 스킬 제거, 2턴에 랭크 업 연계와 회복, 3턴에 공격 버프 이후 극딜'의 순서대로 행동하면 1페이즈가 종료된다. 다만, 공격 스킬을 너무 많이 사용하면 2페이즈가 어려워지므로 알맞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회색 마신은 단일 대상의 버프를 제거하는 스킬도 사용한다. 그래서 2턴에 랭크 업 연계가 되더라도 공격 버프는 바로 사용하지 말고 3턴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물론, 공격 버프가 남는다면 2턴에 사용해도 좋다.

만약 스킬이 꼬여서 2턴에 랭크 업 연계가 안 돼도 3턴 안에만 연계할 수 있으면 힐러의 회복으로 버티면서 4턴에 보스를 처치할 수 있다. 이후 2페이즈에서는 숲의 수호자 킹의 남은 스킬과 필살기를 사용해 마무리하면 된다. 2페이즈 1턴에 끝내지 못해도 최소한 보스를 기절 상태로 만들 수 있으니 2턴에 충분히 끝낼 수 있다.



▲ 턴마다 해야 하는 행동만 지키면 수월하게 공략할 수 있다


○ 공략 팁

'왕녀 엘리자베스'를 사용하는 유저는 서브에 '폭식의 죄 멀린'을 넣으면 필살기 게이지 3칸으로 시작할 수 있다. 그리고 1턴에 필살기를 충전해서 2턴에 바로 사용하면 회복과 함께 아군 전체의 필살기를 2칸씩 충전시킨다.

회색 마신 핵심 딜러인 '숲의 수호자 킹'은 필살기 게이지가 늘어날수록 치명 확률이 증가하는 개성을 보유하고 있다. 그래서 엘리자베스가 빠르게 필살기를 사용하면 킹의 공격 효율을 높여줄 수 있다.



▲ 2턴에 엘리자베스의 필살기를 사용해 모든 아군의 필살기 게이지를 2칸 충전



▲ 숲의 수호자 킹은 필살기 게이지가 많을수록 치명 확률이 높아진다



▣ 이플리트 - 턴마다 필요한 행동만 하는 것이 중요

○ 영웅 조합 예시
















속성 우위에 파열 스킬을 지닌 '리무루'와 '마트로나 다이앤'을 핵심 딜러로 사용하는 조합이다. 이플리트는 턴마다 방어 관련 능력을 증가시키는 버프를 사용하므로 공격 관련 능력 버퍼인 '숲의 수호자 헬브람'의 효율이 낮아진다. 그래서 이플리트 공략에 한해서는 공격력을 대폭 증가시키는 '기사도 길선더'를 추천한다.

이플리트는 광역 공격을 자주 사용하며, 턴마다 보호막 파괴에 실패하면 모든 영웅에게 지속 피해를 주는 '화상' 디버프를 부여한다. 이 때문에 생명력이 낮은 영웅은 2턴도 못 버티고 쓰러지는 일이 많으니 회복이 가능한 '왕녀 엘리자베스', '나태의 죄 킹'이나 광역 보호막을 사용하는 '폭식의 죄 멀린'을 사용해 안정성을 높이는 것이 좋다.


○ 전투 기본 흐름

1페이즈

1턴 - 필요 없는 스킬 제거
2턴 - 랭크 업 연계 + 공격 버프 + 회복 or 보호막
3턴 - 극딜

2페이즈

1턴 - 랭크 업 연계 + 회복 or 보호막
2턴 - 공격 버프 + 극딜 마무리


회색 마신 공략과 유사하지만, 몇 가지 변경 사항이 있다. 우선 이플리트는 버프 제거 스킬이 없으니 랭크 업 연계만 됐다면 3턴까지 기다릴 것 없이 바로 공격 버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2턴에 공격 버프를 사용하면 '왕녀 엘리자베스'의 회복이나 '폭식의 죄 멀린'의 보호막 효율도 높아진다.

익스트림 난이도의 경우 1페이즈에서 공격 스킬을 다 사용하면 2페이즈가 매우 힘들어지니 알맞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1턴에 랭크 업 연계와 회복으로 버티고, 2턴에서 공격 버프 리필 및 극딜로 처치하는 것이 이상적인 공략이다.

그러나 이플리트는 팀 투급이 매우 높더라도 스킬이 조금만 꼬이면 공략에 실패하는 일이 많다. 특히, 1페이즈 2턴에 코서의 랭크 업 연계가 안 되면 공략하기 매우 어려워진다. 제때 랭크 업 연계가 이뤄져도 딜러들의 공격 스킬이 부족하면 2페이즈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

결국 턴마다 적절한 행동을 취한다고 하더라도 스킬 운이 따라주지 않으면 클리어하기 어려운 섬멸전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불꽃의 결정을 모으는 것이 목적이라면 노멀이나 하드 난이도에서 불꽃의 결정을 2배 주는 음식을 먹고 클리어하길 추천한다.



▲ 랭크 업 연계와 공격 버프 이후 극딜로 빠르게 처치하는 것이 중요


○ 공략 팁

이플리트 공략의 핵심은 '파열' 공격 스킬이다. 파열은 '버프가 적용된 적에게 2배 피해를 주는 속성'이므로 버프를 제거하지 않은 상태로 공격해야 더 효율이 높다. 이플리트는 보호막이 제거되더라도 '방어 관련 능력 30% 증가' 버프는 계속 유지되므로 이 부분은 문제가 없다.

그러나 몇몇 영웅들은 스킬 랭크가 높아지면 적의 버프를 제거하는 효과가 추가되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으로 마트로나 다이앤의 '프렌즈(3랭크)', 나태의 죄 킹의 '화석화(2~3랭크)', 왕녀 엘리자베스의 '퍼니싱 라이트(2~3랭크)' 등이 있다.

파열 스킬을 사용하기 전에 버프를 제거해버리면 파열 효과가 사라지므로 클리어할 수 있는 섬멸전에서도 패배할 수 있다. 따라서 해당 스킬들은 가장 마지막에 사용하는 것이 좋다.



▲ 파열은 적에게 버프가 걸려 있어야 추가 피해를 줄 수 있다



▲ 파열 스킬을 사용하기 전에 적의 버프를 제거하면 파열 효과가 사라지니 주의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