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네메시스의 재앙은 파괴와 내성! '파괴의 재앙 리셰나' 등 5장 소개

게임뉴스 | 최민호 기자 | 댓글: 1개 |
섀도우버스의 제10탄 확장팩 '열개의 재앙'은 열개의 테마에 맞춘 '재앙' 카드가 등장하는 게 특징인 확장팩이다. 이번에 소개할 네메시스의 재앙은 '파괴'로 자신의 마법진과 추종자를 파괴할 때 이득을 보는 카드로 구성된 카드들이다.

카드를 파괴하고 이득을 보는 효과는 파괴에 성공해야 효과를 발동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최근 섀도우버스는 메커니즘 변경을 통해 카드를 파괴하지 못하더라도 능력이 정상적으로 발동하게 되었다. 예를 들어, '파괴의 신자'로 파괴 내성이 있는 '파괴의 재앙 리셰나'를 지정해 파괴하지 못하더라도 카드를 뽑는 효과는 정상 발동 된다.

☞[공지] 카드를 파괴하는 메커니즘 변경 안내

이번에 네메시스의 카드는 레전드 카드 '파괴의 재앙 리셰나', 골드 카드 '파괴의 사도', '파괴의 노랫소리' , 실버 카드 '파괴의 신자' , 브론즈 카드 '파괴의 시종'의 5장이다.

114장의 카드와 2개의 리더 스킨으로 구성된 이번 확장팩 '열개의 재앙'은 9월 27일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 [바로 가기]'열개의 재앙' 추가카드 전체 모아보기

※ 해당 카드들에 대한 평가는 현시점의 예상일 뿐 향후 달라질 수 있습니다.


■ 파괴의 재앙 리셰나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4 능력치 : 진화 전 1/4 진화 후 3/6
필살
이 추종자는 카드의 능력에 의해서는 파괴되지 않는다. (공격과 능력에 의한 피해는 그대로)
진화시 :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 1장을 내 손에 넣는다.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토큰 카드)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10
내 추종자가 파괴될 때마다, 이카드의 비용 -1.
이 마법진은 카드의 능력에 의해서는 파괴되지 않는다.
내 턴의 시작에 내 리더의 체력을 2 회복.
출격 : 검은 파괴의 아티팩트 1장을 내 손에 넣는다.


검은 파괴의 아티팩트(토큰 카드)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10
내 추종자가 파괴될 때마다, 이카드의 비용 -1.
이 마법진은 카드의 능력에 의해서는 파괴되지 않는다.
내 턴의 시작에 상대방 리더와 상대방의 모든 추종자에게 피해 5.
내 전장에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가 있다면, 피해 5 대신 피해 10.


파괴의 재앙 리셰나는 1/4의 능력치에 필살을 지닌 추종자다. 능력치만 보면 '대마법의 요정 리라'처럼 우수한 교환비를 지녀 무난하게 활용할 수 있다.

또, 리셰나를 진화 시키면 10 PP의 마법진인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를 손패에 추가할 수 있다.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와 검은 파괴의 아티팩트는 일종의 특수 승리 카드로, 10 PP의 마법진 두 장을 모두 발동하면 '저승으로 향하는 길'처럼 매턴 상대의 리더와 추종자에게 피해를 10 줄 수 있다.

일단 파괴의 아티팩트 두 장이 모두 발동되었다면, 승리는 확실해진다. 매턴 상대방의 전장과 리더에게 피해를 주며 자신의 리더 체력을 2 회복한다. 파괴의 아티팩트는 파괴 내성이 있어 '치천사의 검' 등의 마법진 파괴 수단으로도 파괴할 수 없다. '수퉁', '지우는 자' 등 아주 한정적인 카드로만 파괴의 아티팩트를 제거할 수 있다.

파괴의 아티팩트들은 단 한장으로 게임을 승리할 수 있어 강력하지만 검은 파괴의 아티팩트 발동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먼저 리셰나를 진화시켜야 하고,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를 내 검은 파괴의 아티팩트를 받아와야 한다. 단순히 봐도 최소 3턴, 24 PP가 필요하다.

어려운 조건 때문인지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와 검은 파괴의 아티팩트에는 비용 감소 효과가 있다. 파괴의 아티팩트는 내 추종자가 파괴될 때마다, 비용을 -1 감소시킨다. 네메시스는 '아티팩트'와 '꼭두각시 인형'이라는 낮은 비용의 토큰 추종자를 활용하는 리더다. 특히 꼭두각시 인형 토큰은 0 PP로 파괴의 아티팩트의 비용을 1 줄일 수 있다. 꼭두각시 인형을 모아두었다가 파괴의 아티팩트와 함께 사용해 전장을 정리하면서 비용도 감소시킬 수 있다.

리셰나를 진화시켜 아티팩트를 확보한 뒤, 전장 싸움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파괴의 아티팩트의 비용을 줄인뒤 기회를 노려 2장의 아티팩트를 발동하는 운영이 이상적이다. 기존 네메시스덱이 전장을 장악해 누적 피해로 승리하는 미드레인지 형식의 덱이었다면, 파괴의 아티팩트를 사용하는 네메시스는 리더를 보호하고 시간을 버는 컨트롤 중심의 덱이 될 가능성이 높다. 리셰나 한 장으로 새로운 꼭두 네메시스 덱을 만들 수 있는 셈이다.

또, 리셰나가 주는 파괴의 아티팩들은 모두 아티팩트 타입이며 파괴 내성이 있기 때문에 아군 추종자나 마법진을 파괴하는 '파괴의 재앙' 카드들과 연계할 수 있다. '파괴의 신자'로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를 지정하고 2장을 뽑는 식이다.


■ 파괴의 노랫소리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4
내 전장에 있는 네메시스 클래스 추종자나 카운트다운을 가지고 있지 않은 네메시스 클래스 마법진 하나를 선택하여 파괴한다. 상대방의 모든 추종자에게 피해 X. X는 선택한 카드의 비용.

파괴의 노랫소리는 네메시스의 새로운 광역기다. 기존 네메시스의 광역기는 '인형사의 실', '이계에서 온 침략자 바지리스'처럼 낮은 비용의 카드를 대상으로 사용하는 광역기가 많았다. 파괴의 노랫소리는 '회오리 칼날'처럼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광역기다.

파괴의 노랫소리는 회오리 칼날보다 비용이 1 낮아 더욱 빠르게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네메시스 클래스 추종자 또는 카운트다운이 없는 마법진 하나를 파괴해야 한다.

기존 카운트 다운이 없는 네메시스 마법진은 '크리스탈 캐논' 뿐이기 때문에, 파괴의 노랫소리를 사용하면 보통 아군 추종자를 파괴하고 사용하게 된다. 3 PP 정도의 카드만 파괴해도 비용 대비 우수한 성능이지만, 아군 추종자를 파괴하기 때문에 후속 전개가 어려운 단점이 있다.

파괴의 노랫소리는 주로 파괴 내성이 있는 네메시스의 카드들과 활용하게 된다. '파괴의 재앙 리셰나', '하얀 파괴의 아티팩트' 등이 대표적이다. 이런 카드를 파괴하면 자신의 전장을 남기면서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 파괴의 사도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4 능력치 : 진화 전 3/3 진화 후 5/5
출격 : 내 전장에 다른 네메시스 클래스 추종자나 카운트다운을 가지고 있지 않은 네메시스 클래스 마법진이 있다면, 그 중에 하나를 파괴한다.
그 다음 그와 같은 이름의 카드 1장을 내 손에 넣고 그 카드의 비용 -3.

파괴의 사도는 일종의 바운스 카드다. 아군 추종자나 마법진을 파괴하고 그 카드를 다시 손패에 추가하기 때문이다. 단순하게 손패로 되돌리는 효과는 PP를 다시 지불해야 하지만 파괴의 사도는 손패에 추가한 카드의 비용을 -3 감소시켜준다. 만약 3 PP 이하의 카드를 파괴했다면 0 PP로 즉시 다시 소환할 수 있다.

또, 파괴의 사도는 카드를 파괴하고 손패에 추가하기 때문에 출격과 유언 효과를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참신한 총기 설계사 쿠쿠루'의 토큰 카드 '화약 제조사 쿠무유'나 '칠전팔기의 강철전사 시로우' 등 출격이나 유언이 강력한 추종자와 활용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추종자를 다시 소환하는 특징을 이용해 체력이 낮아진 추종자를 파괴하고 재소환 하거나 돌진 능력을 재이용 하는 것이 가능하다.

파괴의 사도를 파괴 내성이 있는 카드에 사용하면 파괴를 막으면서 복사 효과만 이용할 수 있다. '광명을 부르는 발명가'의 발명품을 2장으로 늘리거나 리셰나의 파괴의 아티팩트를 복사할 수 있다. 리셰나 자신을 늘리는 것도 가능하다.

파괴의 사도는 특유의 효과로 인해 출격, 유언 효과가 있는 추종자와 주로 활용할 수 있다. 꼭두 네메시스에서는 시로우를 제외하면 크게 이득을 볼 카드가 없다. 반면 아티팩트 네메시스는 대부분의 추종자가 출격 능력을 가지고 있고, 카드를 뽑는 신비의 아티팩트, 조사의 아티팩트와도 연계가 가능하다. 특히, 유언 능력과 질주를 가진 '빛의 아티팩트'와 연계가 가능해 아티팩트 네메시스에서 활용할 수 있다.


■ 파괴의 신자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2 능력치 : 진화 전 1/2 진화 후 3/4
출격 : 내 전장에 다른 네메시스 클래스 추종자나 카운트다운을 가지고 있지 않은 네메시스 클래스 마법진이 있다면, 그 중에 하나를 파괴한다.
그 다음 카드를 2장 뽑는다.

파괴의 신자는 네크로맨서의 '악마를 먹는 자'와 동일한 능력치와 효과를 지니고 있다. 보통 아군 추종자를 파괴하고 카드를 뽑는 것은 손패는 이득이지만 전장 장악면에서는 손해다. 거기에 네메시스는 네크로맨서처럼 유언 능력이 강력한 리더도 아니다. 일반적인 추종자에 파괴 효과를 사용하면 아쉬울 수 있다.

하지만 네메시스는 토큰 활용이 가능한 리더다. 0 PP의 꼭두각시 인형을 파괴하고 카드를 뽑거나 1 PP 조사의 아티팩트에 파괴의 신자를 활용해 카드를 3장 뽑을 수도 있다. 언제든 파괴 대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토큰 카드가 있기 때문에, 파괴의 신자는 사실상 2 PP로 2장의 카드를 뽑는 추종자인 셈이다.

이외에도 쿠쿠루가 소환하는 '쿠무유'나 '백합 인형' 등 유언 카드와도 연계가 가능하다. 굳이 파괴의 아티팩트나 리셰나 등 파괴 내성이 있는 카드와 활용하지 않아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카드다.

특히, 현재 꼭두 네메시스는 만능 덱이지만 '드로우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손패를 보충하기 위해 중립 카드 '순수한 마음의 음유시인'이나 '신비의 파수꾼 스피네'까지 활용하는 상황이다. 단순한 효과로 카드를 두 장이나 뽑는 파괴의 신자의 효과가 반가울 수밖에 없다.

강력한 드로우 효과와 토큰 연계로 인해 파괴의 신자는 아티팩트 네메시스, 리셰나 네메시스, 꼭두 네메시스를 가리지 않고 어느 덱에서건 활약을 기대할 수 있다.



■ 파괴의 시종




클래스 : 네메시스 비용 : 3 능력치 : 진화 전 2/3 진화 후 4/5
출격 : 내 전장에 다른 네메시스 클래스 추종자나 카운트다운을 가지고 있지 않은 네메시스 클래스 마법진이 있다면, 그 중에 하나를 파괴한다.
그 다음 상대방의 무작위 추종자 하나에게 피해 3.

파괴의 시종은 파괴 조건으로 상대방의 무작위 추종자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 무난한 능력치와 함께 추종자 하나를 파괴할 수 있는 3 피해를 가지고 있어 우수한 편이다. 특히 3 PP 2/3의 능력치로 '늠름한 저격수 실바'와 활용이 가능하다.

파괴의 시종의 단점은 피해가 무작위 효과라는 점이다. 추종자를 선택해 피해를 줬다면 엘프의 '대공 사격'처럼 활용 가능했지만 무작위 추종자에게 피해가 들어가기 때문에 위험부담이 존재한다. 또, 파괴의 신나 파괴의 사도와 달리 파괴 후 손패를 보충할 수 없기 때문에 토큰과 파괴효과를 연계해도 손패가 빠르게 소모될 수 있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