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협 MMORPG '천애명월도', 본토의 맛과 멋을 담아냈다

원동현 기자 | 댓글: 14개 |
자료제공 - 넥슨




작년 '지스타2016'에서 베일을 벗고 올해 상반기 첫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한 온라인 신작 '천애명월도'가 9월 7일부터 14일간 출시 임박을 예고하는 마지막 테스트에 돌입한다.

'천애명월도'는 원작 소설 '천애명월도'를 기반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화려한 액션성을 갖춘 PC MMORPG로, 아름답고 디테일한 그래픽과 사실적인 무협 액션을 자랑한다. 특히, 2016년 7월 중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 선풍적인 인기를 얻으며 현재까지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17173' 내 인기게임 랭킹 9위에 안착해 있어, 이번 한국을 통한 첫 해외 진출에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작품이다.

넥슨은 높은 퀄리티의 '그래픽'과 유명 무술감독의 지휘아래 만들어진 '액션', 무협 대표 작가 집필 소설을 배경으로 한 방대한 '스토리' 총 삼박자를 고루 갖춘 무협 게임 '천애명월도'로 올 하반기 온라인게임 시장 출격을 선언했다.

■ '내몽고', '항주 서호', '복건성 토루' 등 아름다운 중국 지역을 고스란히 품다




'천애명월도' 내 사실감이 더해진 각 배경들은 게임을 플레이 하는 유저들의 몰입도를 높일 뿐 아니라, 시각적인 즐거움을 제공한다.

'천애명월도'에서는 중국에서 아름답기로 유명한 지역들을 실사와 가까운 그래픽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자체 개발 엔진을 이용해 자연경관을 화려하고 웅장하게 표현했고, 낮과 밤의 시간 변화, 4계절 변화, 다양한 날씨 등 자연변화는 물론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 강의 물결까지 섬세하게 담아냈다.

실제로 게임 내에는 ▲ 끝없는 초원과 별이 쏟아지기로 유명한 내몽고를 재현한 '서해', ▲ 거울 같은 연못이 한데 어울어진 사천성의 구채구를 꼭 빼닮은 '운전' ▲ 복건성의 원형 집을 표현한 '토루' ▲ 중국 10대 명승지로 손꼽히는 '항주 서호' 등 다양한 중국 대륙의 면모를 담은 지역들이 반영되어 있다.

■ 유명 무협 영화 감독이 대거 참여해 만들어낸 무협 액션



▲ 스킬구사장면 신위 '환영창'(좌), 오독 '그림자탈출'(우)

'천애명월도'는 첸커신(陈可辛, 대표작 '첨밀밀', '건국대업' 등) 감독, 위안허핑(袁和平, 대표작 '메트릭스', '일대종사', '와호장룡2' 등) 무술감독, 시종원(奚仲文, '황후화' 의상 디자인 등) 미술감독, 우리루(吴里璐, 대표작 '중국합화인' 등) 연출 디자이너 등 유명 무협 영화 감독 및 전문가들이 참여해 만들어낸 콘텐츠로, 웅장한 스케일과 사실성이 특징이다.

각 전문 분야 감독들의 자문을 받아 실제 무술 액션과 무협 초식, 경공술 등이 정교하게 표현되었고, 최신 그래픽 기술, 다양한 게임 내 전투시스템 등이 뒷받침되어 화려한 액션성을 자랑한다. 유저들은 게임 내 8개 문파들을 통해 정통 검법부터 취권까지 깊이 있는 액션의 진수를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사실적으로 묘사된 무술 액션에 가미된 '경공' 스킬은 게임의 묘미를 더한다. 하늘을 나는 듯 높게 점프해 위치를 이동하는 무공술 '경공'은 현실을 떠나 게임 내 무협세계에서만 만끽해볼 수 있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 무협의 고장 '중국' 현지에서 인정한 무협 게임




'천애명월도'는 2016년 7월 중국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해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서비스 1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17173' 내 인기게임 랭킹 9위에 안착해 있다. 또, 'SINA'에서는 유저 평점 랭킹 4위, 무협 장르로는 단독 TOP5에 진입해 있다.

특히, '천애명월도'의 게임 세계관, 스토리 바탕이 된 원작 소설 '천애명월도’는 무협 대표 작가로 평가 받는 고룡의 작품으로, 중국 현지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여러 편의 드라마를 제작할 만큼 무협의 본고장 중국에서 인정한 무협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 재산권)로 평가 받고 있다.

넥슨 김용대 사업본부장은 “국내 유저들이 방대한 스토리와 대규모 콘텐츠를 쾌적하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최적화 작업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정통 MMORPG가 시장에 오랜만에 출시된 만큼 무협팬과 RPG유저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주소복사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