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국회, 지역 e스포츠 경기장 2곳 더 만들기로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댓글: 17개 |



정부와 국회가 지역 e스포츠 경기장 2곳을 더 짓기로 잠정 합의했다. 2곳에 국비 3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지역 e스포츠 경기장은 부산시가 모습을 보였고, 광주시와 대전시는 만들고 있다.

25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에 따르면 내년 게임 사업과 e스포츠 사업 관련 예산 증액이 논의 중이다. 문체부와 국회는 지역 e스포츠 상설 경기장 2개소 추가 구축을 위한 30억 원 증액, 지역 e스포츠 상설 경기장 활성화를 위한 15억 원 증액, 2021년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예산 4억 원 증액에 합의했다.

게임산업 지원으론 중소 게임사를 위해 51억 원 증액, 대구글로벌게임문화축제 지원 예산 1억 5천만 원 증액이 있다.

감액되는 것으로 논의 중인 것은 건전 게임문화 확산 지원의 교육용 게임콘텐츠 개발사업 90억 원, 게임문화축제 10억 원 등이 있다. 대전 지역을 특정한 e스포츠 활성화 예산 8억 원도 감액 논의 중이다.

논의 중인 내용은 본회의 확정 전까지 바뀔 가능성이 있다.

건전 게임문화 확산 지원 관련해 김승수 의원(국민의힘)은 "교육용 게임콘텐츠 개발은 교육부 사업과 중복된다"며 "또 다른 쪽 사업하고도 일부 중복된 내용이 있기 때문에 최소한 중복 가능성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삭감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국제 e스포츠 페스티벌 예산 증액에 대해 오영우 문체부 1차관은 "e스포츠 종주국 위상 제고와 게임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특별히 연계 행사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가 e스포츠에 있어 독보적인 존재였는데, 지금은 중국과 미국에 추월당했다"며 "(정부가) 재정 투자를 안 했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상헌 의원은 "정부와 국회가 좀 과감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오영우 1차관은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화답했다.

대전 지역 e스포츠 지원 예산 삭감에 관해 오영우 1차관은 "지역을 특정하지 말고, 전국을 대상으로 e스포츠 지원 예상 15억 원을 편성하여 공모를 통해 지원하는 게 좋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는 게임물 확산에 따른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게임물관리위원회 지원 예산 5억 8,500만 원 증액에 잠정 합의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