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으로 관광 활성화 노리는 日 정부

게임뉴스 | 강승진 기자 | 댓글: 20개 |
일본 지방 정부가 게임 IP를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일본 나라 현 정부는 20일 이카루가정에 5개의 포켓몬 디자인이 담긴 맨홀 뚜껑을 설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설치된 포켓몬 맨홀에는 엔테이를 비롯해 동탁군, 바오키, 가디, 모다피, 치렁, 마그비, 불화살빈, 사철록 등이 각각 그려져 있다.




1: 엔테이
2: 치렁, 마그비
3 : 동탁군, 바오키
4: 가디, 모다피
5: 불화살빈, 사철록

앞서 일본 정부는 주식회사 포켓몬과 함께 일본 전역의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대규모 프로모션 포켓몬 로컬 아츠의 일환으로 포켓몬이 그려진 자양한 맨홀 뚜껑을 설치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포켓몬 로컬 아츠는 일본 각 지역의 대표 포켓몬이 각지역의 매력을 국내외 팬들에게 전하는 일련의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은 국내에서는 원전사고로 큰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 현의 관광객 유치를 위해 럭키가 공식 마스코트로 지정된 것으로 잘 알려졌다. 이 외에도 홋카이도의 식스테일, 이와테의 꼬마돌, 카가와의 야돈 등 다양한 포켓몬이 각 지역을 대표하는 포켓몬으로 정해져 캠페인을 함께하고 있다.




그간 일본 정부는 게임 속 IP를 대외적인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이용하며 이미지 상승을 꾀해왔다.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 폐막식에서 일본은 도쿄올림픽 선전을 위해 마리오와 팩맨 등 다양한 게임과 애니메이션 캐릭터들을 활용한 영상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아베 신조 전 총리는 마리오로 직접 분장해 강력한 소프트 파워를 세계에 알렸다.

우리나라 애니메이션, 웹툰 등 다양한 콘텐츠 IP가 세계 시장으로 뻗어 나가고 지역 사회와 연계되고 있다. 하지만 이에 게임 IP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예는 찾아보기 힘든 상태다.

지역

홋카이도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
돗토리
카가와
미야자키
포켓몬

(알로라)식스테일
꼬마돌
라프라스
럭키
(알로라)모래두지
야돈
(알로라)나시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