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기자 완장' 하나로 농촌 마을 뒤집어 놓은 기자

아이콘 아사다시노 | 댓글: 9 개 | 조회: 3373 |

'기자 완장' 하나로 농촌 마을 뒤집어 놓은 기자


한 지역 기자가 깨뜨린 마을 평화, 70대 노인에 "이 XX" 폭언부터 드론 띄워 주민 감시…"야구방망이 대신 '기자 완장'으로 사람 팬다"

70~80대 노인에게도 '야' '임마' '새끼'라고 욕했다. “어린 놈이 싸가지 없이” “눈을 뽑아버린다” “너 같은 손자가 있어” 등의 막말도 서슴지 않았다. '이게 무슨 예의냐'고 따지면 “니가 똑바로 했어봐. 내가 이러나”고 대꾸했다. 마을에 무례와 폭언이 난무한 지 2년째, 한 70대 주민은 괴롭힘에 몸무게가 10kg나 빠져 건강을 다쳤다. 2019년 가을 최명진(51·가명) 기자가 마을로 이주하면서 일어난 일이다.

충북 제천 청풍면의 학현마을(학현리). 50여 가구, 100여명 주민이 모여 사는 작은 공동체의 평화는 2년 전부터 깨졌다. 마을 회계 부정 문제로 갈등이 싹트긴 했으나 기자가 마을에 개입하면서 갈등은 전쟁 수준으로 커졌다. 마을에 온 직후 '청년회장'을 맡은 기자는 마을 사업에 관여하며 영향력을 키웠는데, 기자 지위를 활용했다. 그는 취재에 활용하던 각종 민원·신고를 주민을 향해 남용했다. 촬영 카메라를 대동해 마을총회를 방해하는가 하면 드론을 띄워 마을 감시도 했다.

최 기자는 제천·단양 주재 기자다. 2017년 A매체에서 경북 지역 기사를 주로 쓰다 2018년 B매체로 옮겨 충북취재본부장을 지냈고, 2020년 말 C매체 본부장으로 옮겼다. 기자가 되기 전 그는 정치인이었다. 2010~2014년 경기도 오산시의원을 지냈고 2016년까지 국민의당 오산지역위원장으로 있었다. 2017년께 기자가 돼 지금까지 충북에서 활동 중이다.

                                        ------------

마을 수익 사업·이장 선거에 기자가 개입

연고 없는 기자가 어떻게 마을을 '군림'하게 됐을까. 이야기는 마을에 갈등이 촉발된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마을 회계 부정 의혹으로 '이장을 바꾸자'는 여론이 형성된 때다. 당시 횡령 의혹을 받던 이장 A씨는 15년 넘게 이장을 지낸 이였다. 그런데 그동안 '마을 공동 수익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회계 자료가 주민들에 공개된 적이 없었다. 마을총회는 열렸으나 월별 지출과 수입이 어떤지, 증빙자료는 있는지, 주민들에게 얼마씩 돌아가야 하는지 등이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채 결산은 매해 이장의 짧은 설명으로 통과됐다.

--------------------------------------------------------------------------------------------------

Lv76 아사다시노

메뉴 인장보기 EXP 55%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