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연예 제외 

[이슈] 대기업 10곳 중 7곳 신규 채용 없거나 계획無…좁아지는 취업문

Laplidemon | 댓글: 6 개 | 조회: 1817 |

















한국경제연구원이 최근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올해 하반기 신규 채용 계획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121곳 중 32.2%만 채용 계획을 수립했다고 응답했다.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우지 않은 기업은 54.5%였고 채용 계획이 아예 없다고 답한 기업도 13.3%에 달했다. 10곳 중 7곳은 채용을 하지 않거나 계획을 정하지 못한 것이다. 또한 수시 채용 활용 기업은 63.6%로 전년 동기보다 11.1%포인트 증가했다. 수시 채용이 확산하는 기업 채용 트렌드의 큰 변화 속에서 기업과 직무에 대한 구체적인 이해도, 직무 관련 경험과 역량 등이 이전보다 더욱 중요한 평가 요소로 떠올랐다. 20일 재계와 취업포털에 따르면 삼성 계열사들은 최근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 서류접수를 마감하고 다음 달 중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를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SK그룹도 SK이노베이션[096770], SK E&S 등에서 하반기 공채를 진행하고 있다. SK그룹은 이번 공채를 마지막으로 수시 채용으로 전환한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이 연중 상시채용으로 먼저 전환했다. 이에 따라 4대 그룹 중에서는 삼성만 유일하게 공채 제도를 유지하게 됐다. 이번 추석 연휴 직후에 서류를 접수하는 주요 기업은 한미약품, 현대제철, 현대해상, 현대모비스, 한국투자증권 등이 있다. 네이버도 하반기 기술직군 신입 개발자를 세자릿수로 채용하기로 하고 29일까지 지원서를 받는다. 공채 중심에서 수시 채용으로 기업의 채용 트렌드가 완전히 전환하면서 취업 준비생들은 취업난을 소호하고 있다. 여기에다 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의 채용은 더욱 축소되고 있다. 일선 기업과 취업포털에 따르면 직무 중심의 수시 채용에 따라 지원자의 직무 관련 경험이 더욱 중요해진다. 학부 수업부터 인턴십 등 각종 대내외 활동을 자신이 지원하는 직무와 연관해서 차별성을 강조해야 승산이 있다는 조언이다. 주요 기업들은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입사원들의 취업 후기, 채용·인사 담당자 인터뷰 등 취업준비생들에게 실제 도움이 될 취업 정보들을 상세히 제공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1&oid=016&aid=0001889778

Lv79 Lapli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38%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이슈갤러리
연예 제외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