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이슈] 김여정 "南과 관계회복 논의 용의…종전선언은 흥미 있다"(종합)

Laplidemon | 댓글: 2 개 | 조회: 850 |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조선이 적대적이지 않다면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김 부부장은 24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추진' 제안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흥미 있고 좋은 발상'이라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라고 설명했다. 김 부부장은 다만 "종전선언은 나쁘지 않다"라면서도 "그러나 지금 때가 적절한지, 그리고 모든 조건이 이런 논의를 하는데 만족되는지를 먼저 살펴봐야 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가에 대한 이중적인 기준과 편견, 적대시적인 정책과 언동이 지속되고 있는 속에서 반세기 넘게 적대적이었던 나라들이 전쟁의 불씨로 될 수 있는 그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종전을 선언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라며 "종전이 선언되자면 쌍방간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 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는 북한 외무성이 이날 오전 리태성 부상의 담화에서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회'가 종전선언 추진의 선결 조건임을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의 주장이다.
















김 부부장은 "심각한 대립관계, 적대관계를 그대로 둔 채 서로 애써 웃음이나 지으며 종전선언문이나 낭독하고 사진이나 찍는 것이 누구에게는 긴절할지 몰라도 진정한 의미는 없다"라며 "설사 종전을 선언한다 해도 변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종전이 선언되자면 쌍방간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 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돼야 한다"라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 및 '이중기준'의 철회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자기들이 자행하는 행동의 당위성과 정당성은 미화하고 우리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들은 한사코 걸고들며 매도하려드는 이러한 이중적이며 비논리적인 편견과 악습, 적대적인 태도는 버려야 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북한의 대외 총괄인 김 부부장은 외무성의 담화보다 일부 진전된 입장을 반영해 자신의 명의로 담화를 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종전선언 추진을 위해 자신들이 원하는 환경 조성을 위한 남한의 역할을 언급한 것이다. 그는 "남조선은 늘 자기들이 말하듯 진정으로 조선반도(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완전한 평화가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하자면 이러한 조건을 마련하는 것부터 신경을 써야 할 것"이라며 "남조선은 때없이 우리를 자극하고 이중잣대를 가지고 억지를 부리며 사사건건 걸고들면서 트집을 잡던 과거를 멀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조선이 앞으로의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며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북남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며 관계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또 적대시 정책 및 이중기준의 철회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러한 선결조건이 마련돼야 서로 마주앉아 의의 있는 종전도 선언할 수 있을 것이며 북남관계, 조선반도의 전도 문제에 대해서도 의논을 해볼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5619166

Lv79 Laplidemon

메뉴 인장보기 EXP 46%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