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지식] 9월 27일 월요일 HeadlineNews

아이콘 달섭지롱 | 댓글: 2 개 | 조회: 762 | 추천: 6 |


❒9월 27일 월요일 HeadlineNews❒
‾‾‾‾‾
■4분기 접종계획 오후 발표 화이자-
모더나 접종간격 단축으로 속도전
■오늘 2천500∼2천600명 안팎,
대확산 위기…거리두기 재연장 무게
■모더나 이어 화이자 CEO도
"1년내 일상 복귀…매년 접종 가능성"
■코로나19 국내 현황
확진 +2,771명 사망 +9명
백신접종률 74.1%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오늘 경찰 출석

■野, 성남시청 항의방문…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촉구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수령…
대장동 의혹 전방위 확산
■오늘 D데이 언론중재법 최종 담판
본회의 상정 여부 주목
■언론중재법 8인협의체 '빈손' 종료…
협상 결국 결렬
■언론현업단체들
"유일한 출구는 사회적 합의 기구"

■10년 4개월 만에 우승 최경주,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제패
■PGA 투어 첫 우승 이후 19년 만에
시니어 무대도 제패한 최경주
■이재명, '대장동 파고'에도 호남 승리…
본선 직행 청신호
■이재명, 제주 바닥 훑기…
이낙연은 부산 민심 청취
■김두관, 경선후보직 전격사퇴…
"개혁 적임자는 이재명"

■洪 "작계 5015 아느냐·공부 좀
더 해야" 尹 "만만하지 않다"
■野 TV토론, '대장동 의혹' 이재명 때리기
…특검 도입 공감대
■홍준표, 여성정책 공약발표…
유승민·원희룡은 당심 구애
■독일 총선 사민당 초박빙 선두
16년만에 정권교체 '청신호'
■16년만에 막내리는 '무티'
메르켈 시대…"벌써 그리워"

■이준석 "여권, '전쟁이냐 평화냐'
또 이분법 구도 짠다는 의심"
■청와대 "김여정 담화 면밀검토"…
물밑선 "남북대화 물꼬" 반색
■북한, 임기말 문재인 정부에
관계복원 '손짓'…다목적 포석 주목
■상반기 배당금 최대 수령자는
홍라희…삼성그룹 삼남매 3∼5위
■권순우, 이형택 이후 18년 만에
ATP 투어 단식 한국인 챔피언

■ATP 투어 우승 권순우
"10위 안에 들어가는 선수 되겠다"
■한국인 두 번째로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정상 오른 권순우
■의정부서 수갑 찬채 도주 20대
하남서 28시간여만에 자수
■코로나로 파산 신청 늘어…
개인파산 5년만에 최다
■'그린플레이션' 경고등…
금속·에너지 가격 급등

■도시가스 11월 인상 대기…
"철도·통행료도 올려달라"
■정부·한전, 연말에 기후환경요금 조정
…전기료 또 오르나
■전국 흐리고 곳곳 빗방울…
내륙 일교차 주의
■택배과로사委,
오늘 대리점주 사망 관련 입장 발표
■노년층 '생계형'
보험약관대출 13조 돌파

■위안부문제 부정하는 日 실태…
부산국제영화제로 알린다
■팬데믹 뚫고 날아온 크리스 마틴…
경계를 넘은 우정의 노래
■북한 "미국, 인권 구실로
주권국 발전 침해…정치적 압력 수단"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오늘 음주사고 첫 재판
■5G 가입자는 두 자릿수 '껑충'…
기지국은 한 자릿수 '찔끔'

■'금융이력부족자' 대부분
신용점수 700점대…은행 대출에 불리
■외국인 임대사업자 2천400명…
1/3 이상은 중국인
■"美 거대기업 미래차 플래포머 부각
…국내업계 경쟁력 강화해야"
■한미, 이틀간 통합국방협의체 회의
…한반도정세 평가 공유
■유튜버 쯔양,
언론사 상대 명예훼손 손배소 패소

■대법 "질병 있어도
과중한 업무로 사망…업무상 재해"
■지난해 잘못 걷었다 돌려준 세금,
최다액수는 2천739억원
■'대출금리 내려달라' 5년간 76만명이
이자 1.7조 줄였다
■셧다운에 초유의 국가부도 우려까지
…미 의회, 예산전쟁 본격화
■미 CDC 국장 "올해 핼러윈에
아이들 사탕놀이 해도 좋다"

■토트넘 완패에도 제 몫 한 손흥민,
팀 내 최고 평점
■'손흥민 3호골'에도 토트넘,
아스널에 1-3 완패…리그 3연패
■최경주, 한국인 최초로
PGA 챔피언스 투어 우승
■토론토, 미네소타 꺾고 2연승…
AL 와일드카드 희망 이어가
■'최강' 한국 양궁, 세계선수권
전종목 석권…김우진 첫 3관왕(종합)

■한국 배드민턴, 수디르만컵 조별리그
첫 경기서 독일 제압
■박효준 2루타 포함 3출루 1득점 활약
…피츠버그 3연패 탈출
■최지만 대수비 투입…탬파베이,
마이애미 꺾고 4연승 질주
■지은희, LPGA 아칸소 챔피언십
공동 2위…하타오카 우승
■'정우영 71분 뛴' 프라이부르크,
아우크스부르크에 3-0 완승

■팬데믹 뚫고 날아온 크리스 마틴…
경계를 넘은 우정의 노래
■위안부문제 부정하는 비열한
日 실태…부산국제영화제로 알린다
■"일본 언론, 위안부 문제 보도 금기시
…역할 포기한 것"
■'2022 S/S 서울패션위크'
내달 7∼15일 비대면 개최
■[금주 방송가] 열 번째
'쇼미더머니'와 '신사와 아가씨'

■'6개대륙 자선공연' BTS가 문 열었다…
숭례문에서 무대(종합)
■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 14억 뷰…
'뚜두뚜두' 이어 두번째
■인기와 구설은 비례…
어쨌든 뜨겁다, '오징어 게임'
■셀린 시아마 감독 "여성 3대,
수직구조 아닌 동등함으로 바라봐"
■크루들도 감탄하게 한 조정석…
'SNL 코리아' 뒤집어놓다

■[코스피] 2.34p(0.07%) 내린
3,125.24(장종료)
■[코스닥] 0.77p(0.07%) 오른
1,037.03(장종료)
■[외환] 원/달러 환율 1.0원 오른
1,176.5원(마감)
■자료출처☞http://:goo.gl/GU8MEk

■오늘의 영어 한마디

당신을 포기할 수 없어요.
☞I can't give you up.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요.
☞Let's start over again.
 
사랑이 어떻게 변해요?
☞Does love change? 

■오늘의 건강상식

소변이 급한데 안 나와요! 급성요폐
http://naver.me/5ncTi6eN




❒알아두면 좋을 생활 소식.❒
‾‾‾‾‾
✦스마트폰에서 해방되자 디지털 디톡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요즘,
스마트폰과 함께하는 시간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랜 시간
스마트폰에 몰두하다가 오히려 피로감을
느끼는 경우도 많다고 하는데요. 그 해결
책으로 ‘디지털 디톡스’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디지털
디톡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디지털 중독 증세는 스마트폰이 없을 때,
일상에서 고립감을 느끼거나 초조함을
느끼는 건데요. 이렇게 마음의 불안뿐만
아니라, 운동 부족과 시력 저하, 더 나아
가 인간관계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
니다. 따라서, 디지털 디톡스의 필요성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디지털 디톡스란, 디지털과 해독을 뜻하
는 디톡스의 합성어로 전자기기에서 벗
어나 마음의 안정을 되찾는 것을 말합니
다. SNS와 게임 등에 빠지는 것 보다,
조금 더 가치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은
사람들이 디지털 디톡스를 실천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장 쉬운 실천 방법은 스마트폰 알림
차단해놓거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앱의 도움을 받는
겁니다. 급한 연락과 용무는 미리 처리
한 뒤, 수시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습관을 줄여나가는 게 디지털 디톡스의
첫걸음이 될 수 있겠습니다.

적당시간 사용하면 편리한 스마트 기기
이지만, 과하게 의존할 경우 건강까지
해칠 수 있는데요. 만약, 혼자서 디지털
디톡스를 실천할 수 없을 정도로 중독
증상이 심각하다면, 전문 기관에 도움을
받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알°좋°소] 였습니다.
자료출처☞http://:goo.gl/GU8MEk






❒오늘의 날씨❒
‾‾‾‾‾
월요일인 27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서해안에서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13∼20도,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보됐습니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밤의 기온이
10도 넘게 벌어지겠습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강원 산지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구름이 낮게 끼면서 가시거리가
짧겠습니다.

남해상과 제주도 해상에는
바람이 초속 8∼14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습니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 0.5∼2.0m,
남해 1.0∼2.5m로 일겠습니다.
https://youtu.be/qIS1GEQjwNM

다음은 27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서울:[흐림, 흐림](18∼24) <30, 30>
✦인천:[흐림, 흐림](19∼24) <30, 30>
✦수원:[흐림, 흐림](18∼24) <30, 30>
✦춘천:[흐림, 흐림](15∼24) <30, 30>
✦강릉:[흐림, 흐림](16∼23) <30, 30>
✦청주:[흐림, 흐림](17∼24) <30, 30>
✦대전:[흐림, 흐림](17∼24) <30, 30>
✦세종:[흐림, 흐림](16∼23) <30, 30>
✦전주:[흐림, 흐림](17∼25) <30, 30>
✦광주:[흐림, 흐림](17∼25) <30, 30>
✦대구:[흐림, 흐림](16∼24) <30, 30>
✦부산:[흐림, 흐림](19∼25) <30, 30>
✦울산:[흐림, 흐림](18∼24) <30, 30>
✦창원:[흐림, 흐림](18∼25) <30, 30>
✦제주:[구름, 구름](22∼27) <20, 20>
✦자료출처:http://:goo.gl/GU8MEk







❒오늘의 운세, 9월 27일 월요일
[음력 8월 21일] 일진: 무인(戊寅)❒
‾‾‾‾‾
〈쥐띠〉
96, 84년생
훗날에 다시 꼭 가서
붙잡고 싶은 순간이 바로 지금이다.
72년생
표현 할 때는 약간 어색해도
받는 사람에게는
감동을 줄 수 있을 것이다.
60년생
받아들이는 마음가짐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전화위복으로 바뀌는
계기를 만들게 된다.
48, 36년생
정말 알차고 재미있게 보낸다.
운세지수 76% 금전 70 건강 75 애정 80

〈소띠〉
97, 85년생
새로운 방향으로 변화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한 날이다.
73년생
순간적으로 욱하는
감정이 올라오더라도
잘 참으면 자신에게 유리해진다.
61년생
그간에 궁금했던 것이 있었다면
허심탄회하게 물어보라.
49, 37년생
자식에 대해서
일일이 간섭하려고 하는
마음을 내려놓아야 한다.
운세지수 61% 금전 60 건강 65 애정 60

〈범띠〉
98, 86년생
지루함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어야
값진 소득이 따라줄 것이다.
74년생
정작 중요한 것은 놔두고
엉뚱하게 중요하지도 않는 것을
붙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라.
62년생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일이 있을 것이다.
50, 38년생
어떻게 지나가는지도 모르게
보내는 하루다.
운세지수 59% 금전 55 건강 60 애정 55

〈토끼띠〉
99, 87년생
오해가 있어서 잠시 틀어졌던 것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75년생
좋은 일이 생기니
얼굴에 혈색이 돌기 시작한다.
63년생
옆에만 있어주어도 위로가 되어주고
든든하게 느껴질 것이다.
51, 39년생
무료하던 일상에서 벗어나
큰 재미를 가져다주는 일이 있겠다.
운세지수 83% 금전 80 건강 85 애정 85

〈용띠〉
00, 88년생
몇 번 거절 받았던 일이라도
오늘은 가능성이 있으니 시도해보라.
76년생
생각의 전환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계기가 생길 것이다.
64년생
정답은 찾으려고 하지 말고
효과적인 방법은 찾는 것이 더 빠르다.
52, 40년생
차츰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극복해나가야 한다.
운세지수 72% 금전 70 건강 75 애정 75

〈뱀띠〉
01, 89년생
자신의 꾀에
자신이 넘어간 격이 되기 쉽다.
77년생
너무 깊이 알려고 하지 마라. 
자칫하면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이 될 수 있다.
65년생
확인하고 모든 것이 확실해지기 전에는
절대로 입 밖으로 얘기하지 마라.
53, 41년생
직접적으로 부딪치지 말고
피해가는 것이 좋겠다.
운세지수 36% 금전 35 건강 35 애정 40

〈말띠〉
02, 90년생
나를 웃게 해주는 사람이 있어서
행복해질 것이다.
78년생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
훈훈해지는 날이다.
66, 54년생
지식이나 이론보다는
실질적으로 쌓아온 산 경험이
더 좋은 결과를 가져다준다.
42년생
무엇이든지 말하면 다 들어주는
든든한 지원군이 있을 것이다.
운세지수 91% 금전 90 건강 95 애정 95

〈양띠〉
91, 79년생
마음의 중심을 잘 잡고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말아야 할 것이다.
67년생
걸림돌이라 생각하지 말고
디딤돌이라 생각하고
딛고 일어서야 한다.
55년생
보고 듣는 과정에서
오류가 생길 수 있으니
다시 한 번 확인하라.
43년생
마음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어서
홀가분해진다.
운세지수 62% 금전 60 건강 65 애정 60

〈원숭이띠〉
92년생
수백 번 결심을 해도 약해져서
다시 원점으로 돌아가기 쉽다.
80년생
속으로는 억울하다는 감정이 솟구쳐도
겉으로는 내색하지 말아야 한다.
68, 56년생
기껏 걱정을 해주고도
좋은 소리를 듣지 못하겠다.
44년생
얘기가 길어지면 필요 이상의
말을 하게 된다는 것을 기억하라.
운세지수 34% 금전 35 건강 35 애정 40

〈닭띠〉
93, 81년생
자신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불협화음이 생길 수 있다.
69년생
재물운이 약한 편이다. 
큰 이득은 기대하거나 욕심내지 마라.
57년생
가깝고 친밀한 사이였던 사람이
멀게 느껴지거나 서먹해진다.
45, 33년생
일부러 한 거짓말이 아닌데
이상하게 속인 결과가 될 수 있다.
운세지수 42% 금전 40 건강 45 애정 40

〈개띠〉
94, 82년생
서로에게 도움 되는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70년생
걱정해주는 사람의 말을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나오는 상황이 된다.
58년생
현명한 판단을 내릴 수 있을 것이다. 
떠오르는 대로 그대로 추진하라.
46, 34년생
생각하면 할수록 미소를
저절로 짓게 해주는 일이 있겠다.
운세지수 93% 금전 95 건강 90 애정 95

〈돼지띠〉
95년생
불만이 쌓이고 있다. 
관계가 좋아지고 싶은데
그것이 쉽지 않다.
83, 71년생
누구에게든 휘둘리지 않으려면
스스로 강해져야 한다.
59년생
정작 화를 낼 사람은 가만히 있는데
엉뚱한 사람이 화를 내는 일이 있겠다.
47, 35년생
괜찮다고 해도
자꾸 관심을 가지니
부담스럽겠다.
운세지수 39% 금전 40 건강 30 애정 35
출처:지윤철학원
자료출처:http://:goo.gl/GU8MEk


초 인벤인

Lv90 달섭지롱

이게 지구냐!

메뉴 인장보기 EXP 20%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