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국제사회 의식했나…탈레반 "법원 명령 없는 공개 처형 금지"

Laplidemon
댓글: 4 개
조회: 2144
추천: 1
2021-10-16 19:22:57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과도정부 대변인은 지난 14일 밤 트위터를 통해 내각 회의에서 법원 명령이 없을 경우 공개 처형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개 처형을 위해서는 그에 앞서 최고 법원의 명령을 받도록 지시함으로써 무분별한 공개 처형 관행을 줄이려는 시도로 보인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또 범죄자를 처벌한다면 대중에게 그가 무슨 죄를 저질렀는지도 함께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탈레반은 과거 통치기(19962001년) 때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앞세워 혹독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당시 음악, TV 등 오락이 금지됐고 도둑의 손을 자르거나 불륜을 저지른 여성을 돌로 쳐 죽게 하는 등 공개 처형도 허용됐다. 지난 8월 재집권에 성공한 탈레반은 과거와 달리 인권을 존중하고 포용적 정부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탈레반은 지난달 서부 헤라트시의 광장에 시신 4구를 기중기에 걸어놓는 등 공포 정치를 재개하려 한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하지만 현재 아프간이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라 탈레반으로서는 국제 사회의 인정과 함께 원조 재개가 더 시급한 실정이다. 이를 위해서는 국제기구 등이 제기하는 인권 개선 요구를 어느 정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Lv79 Laplidemon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