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尹 '전두환 발언'에 고개 숙였지만…당내 '여진' 지속(종합)

Laplidemon
댓글: 4 개
조회: 1219
2021-10-21 19:24:57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부산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한 지 이틀 만이었다. 당 지도부가 거듭 우려를 제기하자 "진의가 왜곡됐다"는 데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때마침 이날 호남 지역을 찾은 이준석 대표는 취재진에게 "호남의 지지 가능성과 그 경쟁력을 약화하는 계기가 되면 안 된다"며 그의 발언을 반박했던 터다. 그러나 유감 표명 뒤에도 경쟁 주자들의 비판은 계속됐다. 특히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어차피 깨끗하게 사과하면 될 일을 갖고, 무책임한 유감 표명으로 얼버무리는 행태가 한두 번인가"라며 "제가 당 대표였다면 제명 감"이라고 직격했다.



















공세가 그치지 않자 윤 전 총장은 한 발 더 물러섰다. 그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면서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하룻동안 두 차례에 걸쳐 입장을 표명한 셈이다.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추가 입장과 관련, "유감 표명으로 부족하다는 의견이 내부에서 나와 '송구'라는 표현으로 몸을 더 낮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에서 서진(西進) 기조를 이끌었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도 윤 전 총장을 엄호했다. 그는 이날 통화에서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며 "그에 대해 당 내부에서까지 공격하는 것은 별로 옳은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승민 전 의원 캠프는 '송구'라는 단어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며 "국민의 상식적 비판에도 비상식적 고집으로 끝까지 기 싸움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설상가상 윤 전 총장 캠프의 인선도 논란이 됐다. 이날 주동식 국민의힘 광주 서구갑 당협위원장이 캠프의 광주선대위 공동위원장으로 임명됐는데, 그가 작년 총선 토론에서 "광주는 80년대 유산에 사로잡힌 도시"라고 말한 것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른 것이다. 그는 3년 전 페이스북에서 "일자리 창출 고민할 것 없다"며 "앞으로 세월호 하나씩만 만들어 침몰시키자"고 막말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주 위원장은 자신의 '광주 비하' 논란이 커지자 "쓸데없는 논란으로 윤 후보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고, 캠프는 이를 수용해 해촉을 결정했다.
















Lv79 Laplidemon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