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李 “윤석열, 무식·무능·무당” vs 尹 측 “이재명, 무법·무정·무치”

Laplidemon
댓글: 14 개
조회: 1002
2021-11-27 20:44:13

















이 후보는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을 찾아 “무식·무능·무당의 3무는 죄악”이라며 윤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무식에 대해 “국정에 대해 모르는 것은 자랑이 아니다.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다”라며 “그런데 국정이라고 하는 것이 몇 달 벼락치기 공부한다고 되는 게 아니고, 그렇게 공부해서 드러난 실력이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능에 대해서는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 다른 사람 불러서 시키겠다는 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사람을 골라내는데 아무나 어떻게 시키나”라며 “무능한 것은 개인에게는 용서가 되지만 국가 책임자가 무능한 것은 범죄”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무당에 대해서는 경선 과정 불거진 윤 후보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겨냥한 듯 “무당 안 된다. 왜 누군가가 던지는 엽전에 우리의 운명을 맡겨야 하나”라며 “국민의 삶을 더 낫게 만들려면 실력이 있어야 된다.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누군가 저한테 ‘이재명은 3실 후보’라고 했는데, 실력·실천·실적이다”라며 “압도적인 지지로 3실 후보가 3무 후보를 앞서갈 수 있게 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의 ‘3무 후보’ 발언에 국민의힘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3무의 원조는 진작부터 이 후보였다. 무법·무정·무치”라고 응수했다. 김 대변인은 무법에 대해 “티끌만큼 걸리면 태산같이 처벌받았다는 이 후보의 사전에 반성이란 없다”며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대통령 후보에게서 우리 아이들이 무엇을 배울 수 있나”라고 했다. 이어 무정에 대해서는 “어버이날 새벽 벌어진 강동구 모녀 살인사건, 조카가 자행한 극악한 범죄에 희생당한 피해자 가족에 단 하나의 공감능력이 있었다면 2심까지 ‘심신미약’을 외치며 감형에 올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무치에 대해서는 “원주민 피눈물 흘리게 한 대장동엔 ‘단군 이래 최대 공공이익 환수’라 하고, 약자를 짓밟은 조폭 변론에는 조폭인지 몰랐다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티끌이더라도 법을 어겼다면 처벌이 맞다는 고백이 나오지 않는 무법·무정·무치의 대통령이 나오면 대한민국이 얼마나 큰 혼란의 아수라가 될지”라며 “이 후보와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돌아보고 후보교체를 진지하게 고민해 보길 바란다”고 했다.















Lv80 Laplidemon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