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모든게 낭설, 나를 믿고 따르라" 말바꾸는 김사니, 신치용 감독 "배구인 희롱하는 처사"

아이콘 루이스해밀턴
댓글: 4 개
조회: 1593
2021-11-29 19:15:15


https://n.news.naver.com/sports/volleyball/article/076/0003807389


실제 폭언이 있었다면 이를 공개하면 될 일이다. 오히려 김 대행이 들었다는 폭언을 공개한다면 나빠진 여론을 잠재울 수 있는 최적의 카드인 셈이다.

하지만 폭로전의 포문을 열었던 김 대행은 폭언의 내용을 공개하기 꺼렸다. 그는 "저는 이탈이 아니라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라며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새 감독이 오기 전까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기 때문에 더욱 (폭언에 대해)말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김 대행은 이어 "현재 상황에서 (폭언에 대해)얘기하면 상황이 더 복잡해진다. 큰 이슈인 것은 맞지만 지금은 선수들과 팀을 생각해야 한다"라며 "아직 시즌 중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이 얘기가 나오는 건 제 입장에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폭로전을 시작한 당사자의 입에서 이같은 해명이 나왔기에 실제로는 폭언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진행상황 김사니 조송화 구라친거 밝혀지는중

서남원감독은 주위에서 인성좋기로 유명한분이라는거

김사니 조송화는 배구인기에 힘입어 뭐를하려고했는지

모르겠지만 김연경이 올려놓은 인기 다시 나락떨어질위기로

만든 장본인 그중 김사니 조송화말고도 또있는데

여론에서는 부각이 김수지 표승주 두명임

지금 배구인들 팬들은 저들이 쿠테타이르키고 지멋데로

장악하고 마음데로할려고한거로 보고있고

김사니뒤에는 검은 그림자가 더있다는게 후문

이상입니다

Lv54 루이스해밀턴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