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가지말라 해도 나는 간다”…설연휴 2877만명 대이동

아이콘 오징어의율자
댓글: 27 개
조회: 3308
2022-01-26 16:54:52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올해 설 연휴 총 2877만명, 하루평균 48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17%가량 증가한 규모다. 이에 정부는 설 연휴에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자제하도록 유도하고자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부과하기로 했다. 고속도로 휴게소의 매장 내 식사는 금지하고 포장만 허용하는 등 방역관리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엿새간을 ‘설 특별 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특별 대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 1만명을 돌파한 상황에서 이뤄질 대규모 이동이니 만큼 ‘이동 시 방역과 안전관리’에 중점을 뒀다.

앞서 한국교통연구원이 실시한 ‘설 연휴 통행 실태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루평균 이동량은 지난해 설(409만명) 대비 약 17.4% 증가하지만 2020년(650만명)보다는 26.2% 적다. 설 당일인 다음달 1일에는 하루평균 이동량이 531만명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되는 시간은 귀성길은 1월 31일 오전, 귀경길은 2월 2일 오후다. 응답자의 절대 다수(90.9%)는 교통수단으로 ‘승용차’를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 대수는 하루평균 462만대로 추산됐다. 지난해 설과 비교하면 11.6% 적다.


너무 오래 못가서 이번엔 다들 가는듯....ㄷㄷ

인벤러

Lv82 오징어의율자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