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싱글벙글 북괴 근황 '북한 김정은 측근 '현철해 사망'…코로나19 확진설'

잉어콩
댓글: 9 개
조회: 1996
2022-05-20 16:34:26


[북한 외교 분야 원로인 양형섭에 이어 군부 원로 현철해가 숨지는 등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되면서 고령의 원로들의 사망이 잇따르고 있는 모양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국장을 치르며 고위 간부 중에는 이례적으로 4·25문화회관에 안치하는 등 극진한 예우를 갖추는 모습이다. 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국방성 총고문인 조선인민군 원수 현철해 동지가 다장기부전으로 2022년 5월19일 9시 87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했다는 것을 전체 당원들과 인민들, 인민군 장병들에게 알린다"고 보도했다.

시신은 4·25문화회관에 안치됐다. 오는 21일까지 빈소가 마련돼 조문객을 받고 22일 오전에 발인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상 북한 고위 간부들의 전용 장의예식장은 평양 서장구락부인데, 고위 간부가 4·25문화회관에 안치된 경우는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에 이어 두 번째다.

또 통신은 "현철해 동지의 장의식은 국장으로 할 예정"이라면서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맡는다고 전했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이다.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의 조카 현성일이 1996년 귀순한 이후에도 건재한 것은 현철해에 대한 김정일의 신임도를 나타낸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 현철해는 김정일 체제에서 김정은의 후계자 교육을 담당하기도 했다. 2012년 이후에는 후방총국 고문, 인민무력부 총고문, 국방성 총고문 등 주로 군의 원로 역할을 맡아왔고 '혁명무력 강화'의 공적을 인정받아 김일성·김정일훈장 등도 받았다.]

코로나 확진으로 죽었다는 썰이 도는데, 통일부에 따르면 확실한 사실은 아니라네요.

사인이 어찌되었든 죽음으로 환경미화에 일조해줘서 고마워 :D

Lv33 잉어콩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인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