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지식]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인 진주성 전투가 일본에게 힘들었던 이유.

드루버프좀
댓글: 24 개
조회: 7576
추천: 20
2022-08-07 17:53:11
조선이 긴 평화에 찌들어서 전쟁에 대비하지 못했다고 잘못 전해지고 있지만 나름 조선 조정에서는 준비를 했다.

우선 조선이 1차적으로 경계한 적은 일본이 아닌 여진족 등 북방민족 이었다.

고려 때 처럼 기병을 만들어서 대응하면 되는거 아니냐 할지 모르지만 당시 기병은 육성 하는데 시간과 돈이 엄청나게 들어가는 말 그대로 돈 먹는 하마다.

그렇다고 기병이 아예 없던게 아니다 기병이 있었고 이를 잘 활용한 지휘관도 있었다.


그 유명한 신립이 바로 대표적으로 기병을 활용한 장수이다.


아무튼 조선 조정에서는 낮은 세율로 유지비만 많이 드는 기병을 운영해서 적을 공격하는 방법 대신에 2가지 방법을 선택한다.


첫번째는 귀화 후 조선의 백성으로 편입 시키는 방법

그리고 두번째는..


성을 짓고 거기서 공성전을 해서 싸우는 방법이었다.





군사학의 전문가 손자도 공성전을 피하거나 만약 할꺼면 10배는 준비하라고 할 정도이고 조선의 성은 단단한 화강암으로 만들어졌다..




오늘 이야기 할 진주성 역시 비슷하게 만들어졌는데


진주성의 지도를 보면 경악할 정도인데

성의 양쪽은 절벽에 남강이 흐르고 있고 성은 내성과 외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일본군 지휘관 : 아니 씨발 게임 조까치 하네



즉 성을 공격하려면 정면에서 외성을 뚫고 내성을 또 뚫어야 한다 양 옆은 일단 시도 조차 못한다.


일본군 지휘관 : 아니 씨발..  아 근데 여기 지나가지 않고 돌아서 가면 되는거 아닌가?!




???: 어서옵쇼




일본군 지휘관 : 님들은 누구?



조선 의병 : 이 동네 사는 의병입니다 꼬우면 저희 잡으로 산으로 오세요.



진주성 외 길은 죄다 미친 산지에 절벽이었고 이곳에는 현지 사정을 잘 아는 의병들이 게릴라를 했기 때문에 진주성을 뚫지 못하면 전라도 진입 자체가 불가능했다.


게다가 성벽은 단단한 화강암에 성 위에서는 그 종족 마냥 온갖 병기로 무장한 조선군이 극딜을 쏟아넣는다.


일단 신기전 같은 온갖 화약 무기로 쏘아대는데 일본군 입장에서는 미칠 노릇이다.


그렇다고 돌아간다면..



조선 의병 : ㅎㅇ 


조선 의병을 만나서 머리에 화살 꽂힌다


이런 미친 조건 덕분인지 조선군은 3800으로 3만명을 이기는 대승을 거둔다.


Lv51 드루버프좀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