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만화축제 금상 '윤석열차' 논란에 문체부 "행사 취지 어긋나 엄정 조치"

Laplidemon
댓글: 13 개
조회: 2306
추천: 2
2022-10-04 16:12:04

















4일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해당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공모전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으며 행사의 후원명칭에 문체부가 사용되고 있다"며 관련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을 승인하며 진흥원 측에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향후 후원명칭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 수상작 전시는 기존에 해왔던 것이고, 카툰부문의 경우 정치적 풍자 성향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또한 수상작 선정은 진흥원이 하는 것이 아니라 랜덤 추천으로 외부 심사위원들이 맡았다"고 말했다. ‘윤석열차’ 제목의 만화는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일환으로 제출된 것으로 카툰 부문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다. 그림은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조종석 위치에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리하고 있으며 나머지 열차에는 검사복을 입은 이들이 칼을 들고 서 있다. 작품을 본 누리꾼들은 "현 정권 최고 권력자인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을 그린 행위 자체에 놀랐다"면서 "그린 학생도 대단하지만, 이 작품에 대상을 준 심사위원들도 대단하다"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Lv81 Laplidemon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