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이슈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결혼식 안하고 차라리 신혼집 장만"…늘어나는 노웨딩족

아이콘 나혼자오징어
댓글: 39 개
조회: 3932
추천: 1
2022-12-01 15:07:17


예비 신혼부부인 임모(
29·대전 유성구)씨는 내년 상반기쯤 잡아놨던 결혼식 계획을 최근 취소했다. 혼수, 예식홀, 결혼패키지(스튜디오·드레스·메이크업) 등 결혼식에 들어가는 비용만 따져보니 약 5000만원에 달해 현재로선 엄두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고물가·고금리 영향으로 경제적 형편도 어려운 상황에서 예식에 수천만원을 쓰기 부담스러웠던 임씨는 차라리 그 비용을 신혼집에 보태기로 결심했다.

고물가·고금리 영향으로 경제적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스몰웨딩을 넘어 '노웨딩(결혼식 없는 결혼)'을 선택하는 신혼부부들이 늘고 있다.

웨딩업계도 이런 분위기에 맞춰 웨딩·스냅촬영만 하는 노웨딩 프로모션 상품을 내놓는 등 변화된 웨딩 트렌드에 대응하고 있다.

20일 결혼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노웨딩과 관련된 다수의 게시글이 인기를 끌고 있다. 노웨딩을 선택한 부부들의 후기나 노웨딩 상품 등을 묻는 글이 주를 이룬다.

한 이용자는 "남자친구와 의견이 맞아 결혼식을 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외부에서 이상하게 생각할까봐 조금 걱정된다"며 "결혼식을 하지 않은 부부들의 후기가 궁금하다"고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당사자와 양가 부모만 동의한다면 전혀 이상하지 않다", "결혼 4년차인데, 결혼식 안 하고 지금까지 잘 살고 있다. 다만 웨딩촬영은 하는 것을 추천한다", "주변에 노웨딩족이 많다. 결혼식 비용 아껴서 신혼여행이나 신혼집에 쓰는 경우가 더 많으니 걱정 안 해도 된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


코로나 때문에 강제 노웨딩인데 지내다보니 안해도 되겠다 싶음.....

인벤러

Lv83 나혼자오징어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