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슈 갤러리

전체보기

모바일 상단 메뉴

본문 페이지

[이슈] 육군부대서 '총상' 사망한 이병…"극단선택 아냐" 유족에 제보

아이콘 나혼자오징어
댓글: 9 개
조회: 2066
추천: 3
2022-12-06 16:21:10
강원지역 전방 부대에서 경계근무를 서던 병사 1명이 총상을 입고 사망한 가운데, 유족에게 극단 선택이 아닌 총기 오발사고였을 수 있다는 제보가 온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28일 오후 8시 47분쯤 강원도 중동부전선 모 부대 소속 김모 이병(21)이 경계근무를 서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총상을 입은 채 사망했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등 응급처치를 했으나 김 이병은 결국 숨졌다. 이후 군 당국은 김 이병의 극단적 선택 가능성을 제기했다.

올해 9월 입대한 김 이병은 신병훈련을 마치고 부대에 배치된 지 한 달 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5일 MBC 보도에 따르면 사고 이후 사흘째 되던 날 김 이병의 유족에게 “자살이 아닌 총기 오발 사고”라는 내용의 익명의 제보가 전해졌다.

유족도 몰랐던 초소(보초를 서는 장소) 번호를 밝힌 제보자는 “손전등을 주우려다 총기사고가 났을 수 있다”며 “딱 1발이 발사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또 이 사실이 병사들에게 알려지지 않게 막고 있다는 내용도 함께 있었다.

군 내부자가 아니면 알기 어려운 내용이기에 유족은 제보 사실을 바로 군에 알렸다. 하지만 군은 사실에 대한 설명 없이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는 답을 내놓았다.

해외에서 사업을 하다 아들의 소식에 급히 귀국 비행기를 탄 김 이병의 아버지는 아들이 군 생활에 적응하며 “북한이 미사일을 쏴서 힘들다”며 너스레를 떨고, 제대하고 무엇을 할지 얘기 나누기도 했던 터라 죽음을 쉽게 예상할 수 없었다.

김 이병의 아버지는 군을 향해 “진짜 떳떳하면 애초부터 부대에서 은폐하는 그런 느낌을 줄 필요가 없는 거 아닌가. 그냥 있는 그대로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김 이병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휴대전화 감식에서도 죽음을 암시하는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인벤러

Lv83 나혼자오징어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댓글

새로고침
새로고침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모바일 게시판 리스트

모바일 게시판 하단버튼

글쓰기

모바일 게시판 페이징

AD